구글 엔지니어가 인정한 웹 2.0 컴퍼니, 37 Signals?

구글 리더가 최근에 "옐로우 페이드" 라는 기능을 추가했다고 한다. 옐로우 페이드 기능이란, 유저가 어떤 사항을 변경하면, 그 변경된 사항을 노란색으로 표시해준 다음 서서히 페이드 아웃 (Fade out) 시켜줌으로써, 어떤 기능이 변경되었는지를 다시한번 리마인드 시켜주는 기능이라고 한다. 이를테면 이런 것이다.

그런데 이 기능은 37 시그널즈에서 가져온 것이라고 한다. 아시다시피 37 시그널즈는 온라인 기반의 IT 프로젝트 협업툴 및 루비온 레일즈로 유명한 회사다.

구글 리더 엔지니어들은 37 시그널즈를 웹 2.0 의 지존으로 인정해 주고 있는 모양이다. 그래서인지 이 기능을 가져오고 난 뒤, 구글 리더의 엔지니어들은 사무실에 그려놓은 "구글 리더의 웹 2.0 스케일"을 한 단계 높였다고 한다.

37 시그널즈가 웹 2.0 의 지존? (출처: 구글 리더 블로그)

구글이 웹 1.0 기업이고, 지메일과 플리커를 지나서... 37 시그널즈에 다다르면 웹 2.0 을 다 득도한 것인가? :) 구글 사람들이 결코 겸손한 사람들은 아닐진대... 37 시그널즈,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보인다.

아울러 실리콘밸리의 웹 2.0 회사들 - 자기들끼리 잘 놀고 있다. (좋은 의미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