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에 인재가 부족하다?

구글에 일찌감치 투자해서 1조원이 넘는 돈을 벌었다는 램 슈리람 (Ram Shriram) 이라는 분이, 최근 자신의 모국인 인도에 벤처 투자를 하려고 보니 인재가 부족하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오늘 아침에도 인도의 뛰어난 인재 풀에 대해서 극찬한 토마스 프리드먼의 "세계는 평평하다" 를 읽으면서 왔는데, 인도에 인재가 부족하다고?

기사를 보니, 인도에 분명 뛰어나고 머리좋은 사람은 많지만, 스타트업에 바로 투입되어서 성과를 낼 수 있는 필수적인 팀 구성은 어렵다는 말인 듯하다. 바로 써먹을 수 있는 웹 프로그램 (자바스크립트나 AJAX 등) 관련 경험을 보유한 엔지니어나, 벤처 매니징이 가능한 중간 관리자들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물론 벤처 인재의 부족은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일 지 모른다. 젊은이들은 일자리가 없다고 하고, 벤처는 딱 맞는 사람 구하기 힘들어 하고... 비슷한 이야기로 벤처들은 우리나라 VC가 투자 안한다고 아우성이고, 정작 벤처캐피털은 돈 투자할 데가 도무지 없다고 한다.

한가지 재미있는 이야기. 인도인들은 토론 (Debate) 을 좋아한다. 사유문화가 발달해서인지, 자기들끼리 열심히 치고받고 토론하면서 결론을 내는 스타일이다. (때로는 이런 것때문에 인도사람들이 시끄럽고 일하기 힘들다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그래서 전에 있던 회사에서는 Pros and cons 가 서로 만만치 않아 쉽게 결정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으면 인도인들에게 이슈를 던져준다. 그러면 인도인들이 자기들끼리 격론을 벌인 뒤, 답을 왠만큼 만들어서 가져온다. 말 그대로 인도사람들을 휴먼 토론 기계 (human debate machine) 으로 활용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