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에 가면 할 일중 하나

처음 홍콩에 갔었던 때는 99년이었던 것 같다. 피크 트램을 타고 피크 정상에서 바라본 홍콩의 야경이 얼마나 아름답던지. 요번에 Leezche님이 사진으로 너무나 완벽하게 담아오셨다!!

출처: http://www.plyfly.net/

로맨틱한 감흥에 젖어있는 순간, 옆에 있었던 분 - 그때 같이 출장갔던 40대 초반의 남자 차장님 - 이 담배연기를 내뿜으며 드라이하게 말씀 하셨다.

"이거 뭐 건물마다 죄다 불켜놨네? ㅆㅂ 전기세 엄청나오겠네"

걍 산통 팍 깨진거다.. 물론 남자들 둘이서 홍콩 야경 보면서 로맨틱한 이야기 하는건 더 깨는 일이었을 테다. 어쩌면 차장님도 그런 압박을 느끼고 일부러 깨는 소리를 하셨을 수도...

암튼 그때 이런 생각이 들었다. 다음에 내가 여기에 다시 올 때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와야지. 그리고 야경이 한눈에 보이는 곳까지 여자친구 눈을 가리든가 뒤로 걷게끔 해서 어찌어찌 데리고 와서는, 눈을 가린 손을 딱 올리면 - 그때 홍콩 야경의 장관이 한눈에 펼쳐지는 거다. (이때 안개 끼면 말짱 황이다. "자기 나 왜 눈가린겨? 뭐한겨?")

와~ 뷰티풀~ 을 연발하는 틈을 이용해서 미리 준비해간 MP3 에서 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노래를 틀고, 이어폰을 귀에 끼워 주면서 (아름다운 장면들은 배경음악에 의해서 효과가 극대화되므로), 그때 살포시 프로포즈를 하는 거다...

물론 이러한 구분동작들이 스무스하게 이어지려면 남산 등지에서 예행 연습 정도는 필요할 듯. MP3 꺼내다가 버벅대든가 준비해간 노래가 아닌 이박사의 몽키매직 이런게 나오면 어떻게 하겠는가!!

아직 20대의 젊은이들이여, 이런 홍콩 여행 어떨까? 꿈꾸어 보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