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bie Blogger

능력도 안되는 주제에 IT 관련 기고글도 꽤 많이 써왔고, 올해 4월부터 영문 블로그랍시고 쪼그맣게 운영도 해 왔지만, 정작 우리말 블로그는 늦깎기로 이제서야 시작을 한다.

시간이 없다는 핑계 하에 미루고 미뤄왔던 게 블로그를 시작하는 일이었건만, 이제는 막다른 골목에 이르고야 말았다. 이젠 내가 다른 사람들에게 블로그를 쓰라고 권장해야 하는 처지가 되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서는 다음 글에서 보다 자세히.

도메인명으로 "메모리즈 릴로디드 (Memories Reloaded)" 를 정했다. 내 인생의 기억들을 갈무리 하여, 때때로 펼쳐보며 추억을 새록새록 되새길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미디어의 발달은 그러한 "메모리 릴로딩"을 가능하게 해 주지는 않을까. 그리고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그렇게 할 수 있도록 해주는 홍익인간스러운 서비스를 만든다면 얼마나 재미있고 보람있을까.. 대강 이런 생각에서였다.

(참고로 처음에 생각했던 블로그 이름은 "더 마이크 컴퍼니 (The Mic Company)" 였다. 우리회사가 사람들에게 마이크를 대주는 회사가 되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서였다. 누구나 마이크 앞에 서면 자신의 끼와 "브랜드" 를 보여주고 싶어하지 않는가. 허나 마치 "방송 음향기기 도소매 납품업체"에 다니는 사람처럼 보일까봐, 더 마이크 컴퍼니라는 이름은--그 Hip 함에도 불구하고--좀 아니다 싶어졌다. ㅠ)

티스토리에 스스로 초대장을 선물하고, 블로그를 개설한 뒤, 2차 도메인을 연결했다. 공돌이가 아닌 관계로 B416 님의 도움이 없었다면 좌절했을 듯. (감사합니다^^)

두둥.. 이제 시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