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번째 Family Day

어제는 회사 첫번째 패밀리 데이를 가졌다. 여행은 막상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보다 가는 길이 더 설레고 재미있듯이, 아침부터 하루종일 오후 다섯시가 기다려지고 기대되는 것이었다.

패밀리 데이를 맞이해 준비한 이벤트는... 여자친구와 함께 여자친구 학교 친구들을 만나서 저녁먹는 자리. 정말 오랜만에 신촌에 놀러갔다. 만나기로 한 시간에 좀 늦게 도착한지라 부랴부랴 차를 세우고는 (여기에 복선이 숨어있음 ㅠ..ㅠ), "화가마" 라는 아담한 고기집에 들어갔다. 대강 이런 음식을 하는 집이다. (이미지 출처: 서울신문) 아래 나온건 기본으로 먹어주고, 깔끔한 온면으로 마무리.


장소를 "신촌의 인사동" 이라고 불리는 한 전통찻집으로 옮겨서 웃고 떠들고...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리고 나서 차가 세워진 곳으로 왔더니만.. 왠걸. 내 차가 다른 차로 바뀌어 있는 것이다..! 정확히 말하면 내 차가 견인되어 버린 것이다. 꺼이꺼이~~

견인지역이라는 한마디 표식도 없는 그곳은 8~9시 사이에 소위 말하는 "렉카차" 들이 몰려와서, 세워진 차들을 싸악 가져가는 걸로 유명하단다. 그래도 그렇지... 주차 금지라든지 견인지역이라는 표식을 좀 달아 놓으면 좋으련만. 차들이 매일매일 끌려가는지라, 그곳 앞에는 아예 택시가 줄을 서 있다.

아무튼, 맨 마지막을 주차위반 견인으로 마무리 하긴 했지만, 너무 즐거운 패밀리 데이였다. (이날의 교훈: 아무리 약속에 늦었어도 차는 항상 주차장에 세울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