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선 삼성처럼 해야 하나?

일본의 어떤 언론에서 그랬다나? "대한민국에는 도대체 삼성밖에 없냐?" 라고. 현재 내가 몸담고 있지 않은 회사이므로 삼성을 옹호해야 할 하등의 이유도 없고, 그러고 싶은 마음도 그닥 크진 않지만, 싫든 좋든 삼성이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 레벨에서 대단한 회사라는 건 인정할 수밖에 없을 듯하다.

대한민국에 삼성밖에 없냐는 소리가 나올 법도 하다. 올해 3분기 코스닥 상장사 전체가 거둔 순익이 8천억원 정도였던 반면, 삼성전자 1개 회사가 3분기에 거둔 순익은 그의 두 배가 넘는 1조 9천억원이었다. 워렌 버핏이 복잡한 분석 대신에 주위를 둘러봐야 주식투자를 잘 할 수 있다고 했다나? 주위를 한번 둘러보자. 백화점도 신세계가 잘 되고, 할인마트도 이마트와 홈플러스가 잘 한다. 병원도 삼성병원이 제일 좋고, 놀이공원도 에버랜드가 제일 좋으며, 호텔도 신라호텔이 제일 좋고, 사회복지도 삼성이 일등이다. 이러다 보니 대한민국은 삼성 판이다. 삼성 래미안 아파트에 살면서 SM5 타고 삼성 계열사 다니다가 삼성병원에서 죽는 사람들도 꽤 많을 거다.

삼성이 잘되는 이유는 단순히 1950년대 어수선한 시기에 일찍 기득권을 잡았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그때 기득권을 잡은 업체들 중 지금 남아있지 않은 데들도 많으니까. 그럼 기업 DNA 에 뭔가 좋은 유전자 배열이 들어 있단 얘기다. 그 "좋은 유전자 배열"은 도대체 뭘까?

삼성에 있어본 사람으로써 제일 먼저 말할 수 있는건, 삼성은 령(令)이 칼날같이 서있는 회사라는 점이다. 쉽게 말해서 위에서 뭐라고 말을 하면, 밑에서 알아서 목숨걸고 그걸 해낸다는 거다. 어딜 가나 빠릿빠릿한 분위기고, 정신 바짝 차리고 일하게 된다. 그게 경쟁력이다. 방향성이 좋든 나쁘든 Execution 하나는 끝내주게 해낸다. 이를테면 사장님이 "야 이거 내일까지 만들어" 이러면, 예쁘게 말하면 찰리의 초콜렛 공장에 나오는 부지런한 난장이들처럼, 우울하게 말하면 영화 쉰들러 리스트에서 머리에 총 겨누어진 상태에서 경첩을 무지하게 빨리 조립해 내는 유태인 노동자처럼, 정말 신기하게도 삼성 사람들은 불가능해 보이는 일들을 다 해낸다. 물론 무지하게 피곤하고, 비인간적인 구석이 없지 않다.

그럼 Execution 만 잘하냐, 그렇지 않다. 시장조사와 전략기획에 무지하게 신경을 쓴다. 오죽하면 이런 일화가 있을 정도다. 정주영 회장께서 살아계실 때 현대그룹 사원들이 열심히 전략기획을 하고 있는 걸 보고는 "야 니들이 무슨 기획 한다고 그래? 삼성에서 하면 그거 배껴" 라고 호통을 치셨다고 한다. (No offense to 현대그룹^^)

나름 스마트한 기획을 하고, Execution 을 무지하게 잘 해대니 회사가 잘될 수밖에 없지 않겠나. 그런데 이 모든건 인재를 싹쓸이 하듯 데려갈 수 있기에 가능할 것이다. 그리고 한번 들어온 인재들은 (신기하게도) 왠만해선 나가질 않는다. 대한민국의 뛰어난 회사 풀이 적기 때문일 것이다. 일본만 해도 글로벌 컴퍼니가 20개 이상 되다 보니 "여기 때려치고 딴데 간다"는 말을 할 수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삼성 확 때려치고..." 그 다음 말이 잘 이어지지 않을 때가 많다. 물론 대한민국에 좋은 회사는 많다. 태터앤 컴퍼니처럼^^ 그러나 한번도 삼성의 울타리를 벗어나 본 적이 없는 사람들은 삼성 나가는걸 마치 주라기 공원 영화에서 안전 가옥을 벗어나 공룡들이 우글대는 숲으로 나가는 것 쯤으로 이해한다.

그럼 이제 100만불짜리 질문은, 대한민국에서 회사가 잘 될라면 삼성처럼 해야 하나? 라는 것이다. 내 나름의 결론은 "맞다, 삼성처럼 해야 한다, 그러나 재미는 있어야 한다" 라는 것이다. 삼성처럼 빠르고 파워풀하게 execution 해나가야 한다. 그러나 삼성은 재미가 없고, 비인간적이고, 힘들다. 즐겁게 웃어가면서 일하는 것과 삼성처럼 일하는 것, 과연 병행 가능한 것일까, 아니면 자석의 N극과 S극처럼이나 서로 영원히 만날 수 없는 패러독스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