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C 블로그: 사이드바 활용 예제의 모범 사이트

RSS로 구독하는 사이트일수록 해당 사이트에는 댓글 남길 때 빼고는 별로 안 들어가게 된다. 그러나 벤처캐피털리스트인 프레드 윌슨의 유명한 AVC 블로그는 가끔 사이트에 직접 방문하는데, 그 이유는 재미있는 사이드바를 많이 붙여놓기 때문이다.

플리커 포토스트림이나 (요새 추세인 듯한) MyBlogLog 정도는 기본이고, ThisNext 의 소셜 커머스 사이드바가 두개나 붙어있다. 온라인 뮤직 관련한 사이드바들도 재미있다. 덕분에 사이트 로딩 속도가 아주 착하진 않다.

이런 사이드바를 어떻게 붙였을까? 당연히 직접 스킨을 에디팅 해서 일일이 code snippet 을 임베드했을 테다. 이분에게 태터의 사이드바 기능을 가르쳐 주었어야 하는데.

PS. 이 사람은 더이상 일을 안 해도 될 정도로 부자이다. 벤처캐피털을 오래 했으니 먹고 사는데 큰 지장은 없을테인데다가, 최근에는 뉴욕의 자택을 약 370 억원에 팔았다고 한다. 그런데도 블로그 열심히 쓰고 있고, 스킨에 사이드바 열심히 달고 있다. 흐름에 뒤쳐지지 않으려는 것이다. 우리나라 VC 들도 분발하시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