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들에게 언제나 열려있는 회사

마이클 델의 "Direct from Dell" 책을 보면 이런 이야기가 나온다 (원문을 정확히 인용하지는 못하겠고, 읽었던 기억을 더듬어 말해 본다면) 기업의 성공 요인중 하나는 인재를 미리 뽑는 것이라는 이야기다. 그렇지 않고서는 기업이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성장 곡선을 완성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델이 폭발적으로 커지던 무렵, 사람을 제때 구하지 못해 자칫 고꾸라질 뻔 했다는 이야기를 본 것 같다.

사람이란 우리 회사가 필요한 시점에 바로 생겨나 주는 자원이 아니다. 삼성같은 대기업이라면 모르지만, 벤처에게는 특히 딱 필요한 시점에 딱 필요한 사람을 구하기가 매우 어렵다. 따라서 뛰어난 사람은 조금 과장해서 표현한다면 보이는 대로 뽑아야 한다.

가이 가와사키의 The Art of the Start 비디오에 나오는 말대로, 나보다 나은 사람을 뽑아야 한다. 만일 처음에 B 급 인재를 뽑는다면, 그는 C급 인재를 뽑을 것이고, C급 인재는 D급 인재를 뽑을 것이다. 그래서 어느날 아침에 눈을 떠 보면 바보들로 가득찬 회사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A 급 인재가 보인다면 그는 바로 붙잡아야 한다. 물론 그러한 인재가 들어와서 일하고 싶은 마음이 조금이라도 생겨날 수 있는 회사를 만들어 내는건 쉽지 않은 일이고, 그게 바로 경영자의 최대 과제일 것이다.

버스가 잘 가기 위해서는 버스의 성능이 얼마나 좋으냐도 중요하겠지만, 버스 운전대를 누가 잡고 있느냐가 더 중요할 것이다. 언제나 속도보다 중요한 건 방향이고, 방향을 결정하는 건 사람이다. 방향을 제대로 볼 수 있는, 능력있는 사람들이 우리 회사에 있다면 심지어 나나 Chester 님이 초기에 설정했던 방향이 틀렸더라도 바로잡아 줄 것이라고 믿는다. 인재들에게 TNC 라는 버스의 문은 언제든 열려 있다. 단, 인재(人災) 들은 사절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