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호필?

프리즌 브레이크에서 마이클 스코필드로 나오는 웬트워스 밀러가 우리나라에서도 인기가 많다고 한다. 이치로를 이칠호, 마쓰이를 마수희 등으로 작명하는 우리나라 네티즌들. 마이클 스코필드도 "석호필" 이라는 한국 이름을 지어주었다고. 참.. 대단들 하다.

프리즌 브레이크나 24 안본 사람이 없다. PMP나 노트북으로 미국 드라마를 다운로드 받아서 시청하는 사람들 정말 많다. 불과 최근 한 2~3년간의 트렌드인 것 같다. 스티브 잡스와 빌 게이츠 아저씨들이 맨날 이야기 하던 미디어 쪽의 대단한 변화의 물결... 어느새 바짝 곁으로 다가온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