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제품과 기술적 최소공배수

Yahoo! Finance 에서 애플, MS, Dell 의 지난 5년간의 기업가치 변동 추이를 찾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이 (적어도 시가총액 측면에서) 나머지 업체들을 따돌리고 질주하기 시작한 시기는 대략 아이팟/아이튠스가 인기를 얻기 시작한 시기인 듯하다.
패러다임을 바꾸는 프로덕트/서비스 하나가 기업의 수년간의 명운을 바꾼다는 것을 보여주는 좋은 예다.
 
그럼 아이팟/아이튠스는 언제부터 인기를 얻기 시작했나? 그것은 윈도즈용 아이튠스 프로그램을 배포하기 시작하면서부터다라는 분석들을 본 것 같다.
패러다임을 깨야 하지만, 그 새로운 패러다임은 기존 스탠다드에 머물러 있는 사람들에게도 수용될 수 있어야 진정한 혁신제품으로 자리잡을 수 있다.
 
"기술적 최소공배수"를 만족시켜 주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를테면 "이 제품은 비스타에서만 되는데, 앞으로 비스타 시장은 확대해 나갈 것이니 우린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 보다는 "비스타에서는 환상적으로 돌아가지만, XP 아니 Win 98 에서도 유저 경험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서비스의 코어 로직은 100% 즐길 수 있습니다" 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기술적 최소공배수는 무엇일까? 웹, 이메일, 문자, 전화통화, 220V 코드... 등일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윈도우즈와 IE 도 90+% 의 점유율로 인해 "기술적 최소공배수"로 쉽게 여기곤 하지만, 실은 아니다. 우리나라 FF/애플 유저들도 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