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추억 갈무리를 여전히 원한다

나는 인간은 무언가를 갈무리 하려는 습성을 타고 났다고 믿는다. 그래서 일기도 쓰고 우표도 모으고 싸이와 블로그도 쓰는 것일 테다. 아무런 보상이 없어도 자신의 추억과 기억은 갈무리 하고 싶어 한다. 누구나 그런 것은 아닐지도 모르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런 본성이 있는 듯하고 특히나 일본사람들은 이런 습성이 지나칠 정도다.

Goodhyun님의 "여행의 또 다른 기록"이라는 글은 이런 믿음을 더욱 강화시켜 주었다.

이 말은 곧 제대로 된 라이프로깅 서비스는 그것 자체로써의 일정한 가치를 띄기 때문에, 별다른 외부적 이득을 주지 않더라도 높은 내재적 서비스 가치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이야기일 수 있다. 외부적 이득은 "소셜"이라는 물꼬만 살짝 터주면 될 것이다.

반면 아직까지 나의 인생을 제대로 갈무리 해주는, 내 손과 입맛에 딱 들러붙는 라이프로깅 플랫폼을 발견하진 못했다. 그건 미투데이도 아니고 싸이도 아니고, 블로그가 실은 가장 가깝지만 (아 이 속보이는 멘트^^) "딱"은 아닌 것 같다.

뜬구름 잡는 소리 하자면, 시네마천국에서 어른이 된 토토가 예전 필름을 보면서 느끼는 감동을 누구에게나 줄 수 있는 그런 서비스, 운이 좋아서 오거스타 골프장에서 골프를 칠 때가 있기라도 하면 바로 그 자리에서 10년전에 처음 메이저 우승컵을 거머쥐었던 타이거 우즈의 인터뷰와 그 완벽한 스윙폼을 받아볼 수 있는 그런 서비스...뭐 이런 것일까?

여전히 난 뜬구름 잡는소리만 하고 대책이 없다. 가업을 이어서 대학교수를 했어야 하나.. 아참, 교수가 되는데 아주 작은 걸림돌이 있었다.. 나는 박사학위가 없었지?^^

덧. Goodhyun님의 글을 보고 일본이 40.9도까지 갔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동네 목욕탕 열탕 온도가 40도인데...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