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앤미디어

영문 블로그에서도 방금 소개했지만 태터앤미디어 사이트가 리뉴얼 오픈했다. (잠 안자고 뭐하나...ㅠ)

블로거는 극명하게 미디어적 가치를 지닌 컨텐츠의 생산자와 그렇지 않은 캐주얼 유저로 나뉘며, 쓰고 있는 생산의 도구가 같다고 해서 컨텐츠의 질도 같게 취급되어서는 안 된다. 모든 블로그 글이 RSS와 XML이라는 동질화된 표현 규격을 따라 표현되는 나머지, 내 피드 목록에 "찌질이가 휘갈겨댄 두줄짜리 블로그 글"과 "방금 아프가니스탄에 목숨을 걸고 다녀온 저널리스트가 쓴 A4 세장짜리 현장 리포트"가 아무런 외견적 차이가 없이 너무도 나란히 자리잡게 되고, 그래서 자칫 그 아프가니스탄 현장 리포트가 지나쳐질 수도 있는 현상이 있는 한, 서비스 사업자가 미디어적 가치가 있는 컨텐츠와 미디어 생산자로써의 소수 블로거들에게 더 큰 어텐션을 몰아 주는 것은 더욱더 큰 유의미성을 띌 것이라고 본다.

그래서 나는 라이프 리믹스같은, 편집자가 추린 블로그에 찬성한다. 당신을 행복하게 해줄 블로그를 우리가 뽑아서 보여줄테니, 우리를 한번 믿어봐라. 당신 모든 블로그 다 들여다볼 시간이 없지 않느냐.. 라는 거다.

올해 1월달쯤에 블로그의 방향성은 뭔가에 대해서 나름 깊이있는 고민을 하다가, 150년전쯤에 잡지가 처음 생겨날 때로 돌아가보자는 나름의 ephiphany에서 "블로그는 잡지다" 라는 뜬금없는(-_-;) 이야기를 하고 다녔던 기억이 있다. 하나의 vertical interest 에 대해서 할 얘기가 있는 사람과 들을 귀가 있는 사람이 만나면, 오지 말라고 해도 그 vertical industry에서 광고가 오며, 그게 150년전의 잡지였다고 생각했다. 지금이야 잡지가 흔한 것이지만, 잡지가 처음 생길 때를 생각해 보자. 마치 "바퀴" 같은 새로운 개념 아니었을까? 블로그 - 다이아몬드처럼 보여지는 각도에 따라 수없이 다른 모습을 보이는 다면체같은 블로그지만, 적어도 "미디어로써의 블로그"만을 골라낸다고 치면 - 가 지향해야 할 방향도 이거라고 생각했었다.

그래서 "블로그는 잡지다"라고 말하고 다녔는데 누구의 말에 따르면 태터앤미디어가 왠만한 잡지보다 볼게 많단다. 이정도면 일단 시작으로써는 미션 성취 아닐지. 나는 한창 이런 고민을 하다가 3월에 갑자기 일본으로 오게 되어 손을 떼었지만, 줄창 노력한 결과로 태터앤미디어가 세상에 나왔다. 여담이지만 나도 태터앤 미디어 블로거로 끼고 싶은데, 나는 너무 이너 써클인 것 같아서 안끼워줄 것 같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