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ght은...

Insight은 마치 돌 사이에 박힌 사금처럼, 보일듯 말듯 하다.
그것은 우리가 매일 보고있는 신문과 웹사이트와 블로그의 행간에, 그리고 우리가 흔히 나누는 대화에 마치 사금처럼 보일듯 말듯 붙어있다.
정신일도해서 보지 않으면, 절대로 남이 보는 것 외에는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마치 야구선수들이 피나는 노력을 기울여 타격연습을 하다 보면 어느순간 야구공이 수박만큼 커보인다는 이야기처럼,
어느 한쪽으로 깊은 고민을 계속 하다 보면, 통찰력이 생기고 안보이는 게 보인다.
 
그러나 당신이 대학 교수가 아닌 이상, 문제의 시작은 거기서부터다. 그걸 어떻게 만들어 낼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