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의 변화

날씨가 갑자기 선선해졌다. 계절의 변화는 시간이 빠른데, 나는 과연 잘 살고 있는지를 한번쯤 돌아보게 해 준다. 그래서 계절 변화는 실은 매우 고맙다.
 
작년에 여름 지나고 선선한 바람 불 때쯤 나는 뭘 했었나? 문득 궁금해진다. 이러한 "돌아보기"를 위해서 한 가지 좋은 방법을 추천하자면, 이메일의 서치 기능을 활용하여 작년 이맘때, 재작년 이맘때쯤 뭐하고 있었나를 체크해 보는 것이다. Gmail 에서 Sep 2006 을 검색어로 치고 나오는 검색 결과를 보면, 작년 이맘때쯤 내가 뭘 고민하면서 살았었나를 엿볼 수 있다. 내 경우 대략 이올린 오픈 이야기가 나오고 (그때 정식 TNC 구성원은 아니었지만 한발쯤 담그고 있었던 모양이다), 그때 처음으로 오마이뉴스에서 만나뵈었던 분들은 지금 우리 회사에서 찐하게 블로그 미디어 사업을 추진하고 계시다. 10월 1일 대통령 후보를 모시고 간담회도 연다.
 
음.. 대략 이런 서비스 없나? 매일 아침 뉴스에 나오는 "오늘의 소사" 와 비슷한데, 세상 역사가 아니라 나와 내 지인들의 인생 역사를 트래킹해서 알려주는 서비스...

"2004년 오늘, 지인 abc 님은 새로운 회사인 한국물산에 취직했었습니다."
"2005년 오늘, 당시 당신의 여자친구였던 bcd 님은 당신을 버리고 다른 남자친구를 만나러 갔습니다. 어떻게, 좀 잊으셨나요?"
"2006년 오늘, 당신은 새로운 서비스 오픈에 들떠서 밤늦게까지 개념 놔두고 놀았었습니다."
 
모든 데이터가 트래킹되고, 트래킹된 데이터 안에서 시맨틱하게 의미가 추출될 수 있으면, 이런 일들도 가능해 질 지 모른다. 쩝. 아니면 친구들끼리 이런 poking을 하거나...
 
누군가 젊은이와 노인의 구분 방법은, 그가 미래를 꿈꾸는 일과 과거를 추억하는 일 사이에서 어떤 일을 더 많이 하는가 라는 말을 했었던가. 나는 아직 젊고, 미래를 더욱 꿈꾸어야 하건만, 요즘 들어서 과거를 추억하는 일이 더 많아지려고 한다. 늙은 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