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과 선

구글 리더(reader) 팀이 이야기하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블로고스피어에 새나왔다고 해서 화제다. 가장 인상적인 내용은 구글이 전사적으로 추진중인 "Mocha-Mocha" 라는 소셜 인터랙션 플랫폼 계획이다. Gmail과 Orkut, Google Reader등을 연결하고, Facebook News Feed처럼 "액티비티 스트리밍" 을 해주겠다는 계획인 듯하다. 이를테면 내 Gmail 컨택 리스트에 있는 누군가가 Orkut에서 새로운 친구를 추가했고, 또 다른 누군가가 구글 리더에서 어떤 아이템을 Share 또는 Star 했는지를 스트리밍 형태로 알려주려는 모양이다. 검색에서 출발해서, 수백개의 웹 애플리케이션들을 개발해 나가면서 "바둑돌" 또는 "점"을 놓아두더니, 이제는 그러한 것들을 "선"으로 연결하려는 듯하다. 당장 Gmail과 Orkut이 연결되어도, 파급 효과는 매우 클 것이다. (Orkut의 로그인이 구글 아이디로 가능하게 된 것은 꽤 오래전의 일이다.) 그동안 구글을 경탄했고 두려워 해왔던 사람들은 어쩌면 그동안 구글의 진짜 파워를 보지 못한 것일수도 있다. 개별 어플리케이션들도 파급 효과가 큰데, 그들이 단순히 구글 아이디 연계 차원이 아닌, 보다 깊은 레벨에서의 deep-level integration을 거친다면 그 파급효과는 더욱 클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