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소셜과 Joe Kraus

요며칠사이 페이스북의 어플리케이션 API 정책에 맞서기 위해서 구글등 몇개 회사가 모여서 만든 "오픈소셜" 표준이 회자되고 있다. 오픈소셜이란,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와 여기에 위젯형태로 들어가는 어플리케이션이 서로 데이터를 주고받기 위한 데이터 입출력 규약을 표준화시킨 것이다. 이를테면 (싸이월드가 오픈소셜 표준을 채택하였다는 가정하에) 싸이월드 사용자들에게 음악 서비스를 모듈 형태로 제공하고 싶다고 하면, 오픈소셜 API에서 규정하는 데이터 셋과 문법만 따르면 외부의 음악 서비스 업체가 제공한 모듈에서도 "내 싸이 친구가 듣는 음악 리스트" 라든지, "이 음악을 듣고있는 다른 싸이월드 사용자" 등이 제공될 수 있다. 그리고 내 싸이 친구들이 오늘 하루동안 들었던 음악의 리스트가 내게 피드형태로 제공될 수도 있다. 아무튼 오픈소셜의 내용에 대해서는 외부자료가 많을테니 검색하면 될 듯하다. 실은 별 내용도 없다. 적용 단계에서의 자유도를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common API는 매우 간단하다.

누가 오픈소셜에 관여했는가? 뉴욕타임즈를 보니 Joe Kraus가 프로덕트 매니저였던 것 같다. 조 크라우스는 최근에 Jotspot을 구글에 매각한 사람이다. 똑똑한 것 외에도 "윤리적인 면"을 다분히 갖추고 있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드는 친구였다. (세상에 똑똑한 사람은 많다. 마인드를 갖춘 사람도 많다. 그러나 똑똑하면서 마인드를 갖춘 사람은 매우 찾기 힘들다.) 오픈소셜을 이끌어냈다면 또 하나의 단절적인 일을 해낸 것 같다. 작년 언젠가 이친구에 대해서 글을 쓴 적이 있어서 찾아보니, 딱 1년전 오늘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