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고 위대한 일

제프 베조스 아저씨가 요즘 하고 있는일 중 하나가 비행기 만드는 일이다. (블루 오리진 비행기의 테스트 장소에서 찍은 사진과 비디오는 아마존의 S3 호스팅 서비스에 올려놨다는 언급을 빼먹지 않는 센스^^) 영국 버진그룹의 리처드 브랜슨은 우주에 민간인들을 여행보내기 위해서 노력중이다. 구글의 창업자들은 0->60마일을 4초에 주파할 수 있는 전기 스포츠카 회사에 투자중이다.

미국에서는 한 분야에서 성공한 사람들, 좀더 범위를 좁히자면 크게 성공한 벤처기업가들이 다른 새롭고 큰 일을 꿈꾸고 그에 도전하는 모습이 종종 보인다. 이게 미국을 이끌어 가는 힘 아닐까?

예전에 기본적으로 미국을 이끌어가는 힘은 파이어이어 정신이었다고 들었다. 동부에 정착한 그들에게 처음에 주어졌던 미개척지는 "서부"였다. 서부의 끝까지 가서 태평양을 확인한 그들은 비행기를 만들었고, 나아가 우주여행에 도전했다. 파이어니어는 미개척지를 찾아가는 사람들이기도 하지만, 그와 동시에 새롭게 도전할 미개척지를 끊임없이 만들어내야 하는 사람들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에서 이런 파이어니어들을 많이 보게 되는가? 역사적으로 침략만 받았었기에 그런지 몰라도, 우리나라는 소위 말하는 "한 구찌" 를 확보하기 위해 피나는 자리싸움을 하고, 그 "구찌"를 확보하고 나서는 마치 지하철에서 자리에 앉은 사람이 자신의 영역을 확보하기 위해 어깨와 허벅지에 은근한 힘을 줘가며 옆의 사람들에게 피해를 줘가면서까지 용을 쓰는 것마냥, 자신의 밥그릇을 살벌히 지켜내려는 사람들에 더 가깝지 않은가?

얼마전까지 하버드 대학 사이트에 접속했을 때 처음 떴던 문구는 "Dare Mighty Things", 즉 크고 위대한 일을 꿈꾸라는 것이었다. 우리나라의 성공한 기업인들도 새로운 문제를 발견하고 이러한 큰 꿈을 풀어갔으면 좋겠다. TV 에서 "대한민국 희망보고서" 이런 CF 를 보는것보다 이런 기업하시는 분들을 만나고 싶다. 내가 하고 싶지만 아직 큰 엑싯을 못했다.^^ PRAK 님의 "오랜만의" 포스팅을 보고 느낀 점이다.

기술자들의 실수

나를 포함해서 IT 업계에 있는 사람들이 흔히 저지르는 실수중 하나는, 자신이 자신의 분야에서 잘 하는 것만큼, 다른 사람들도 그들의 분야에서 잘 하고 있다는 사실을 쉽게 망각한다는 점이다. 심지어 어떤 이들은 부동산에 가서 집을 살 때나, 데이트를 할 때등, 매우 "오프라인적"인 활동을 할 때마저도 자신의 기술적 지식을 드러내려고 한다. 그 결과, 그들은 "왜 저사람들은 나랑 말이 잘 안통하지? 역시 나는 하이 테크놀로지의 첨단을 걷는 똑똑한 사람이야" 라는 승리감에 젖어 뒤돌아서지만, 뒤에서는 "세상에 저런 바보도 있나" 라는 비웃음을 받는 줄도 모른다. 내가 매력있게 보여야 할 대상은 스크린과 기계가 아닌, 다른 사람들이다.

남녀간의 대화는 주로 이렇게 꼬인다

"오빠는 나랑 떨어져 있을때... 나 말고 다른 여자한테 호감을 느껴본 적 없어?"

"응. 없어" (이쯤 되면 칭찬받을 만 하지 않는가...)

"진짜로 없어? 있잖어..."
 
"(이러한 1차 유도심문에 넘어가면 안된다. 한두번 당한게 아니라서..) 아유, 없어."

"왜 없어?"

(왜없지? 생각하다가...) "아 뭐 나이드니깐 그여자가 다 그여자같어서..." (허걱. 이말이 여기서 왜나오나...)

(거봐 그럴줄 알았어 라는 그 표정과 함께...) "그럼.. 나도 그냥 그런거야?"

"아니 자기는 특별하지..."

"그여자가 그여자 같대매~!!!! 뻥쟁이"

--
그냥 다음부터는 대화를 "뻥쟁이" 부터 시작해도 되겠다. 어차피 들을 말이니깐.^^
* 이번주말쯤 "온라인 청첩장" 을 포스팅할 예정.. 어디에 호스팅? 당연히 태터에. ^^

닌텐도 위 (Wii)

겐도사마가 "재고 있다" 라는 말을 듣자마자 12초만에 질렀던 닌텐도 위 (Wii). 조금 해보니, BKlove 님의 말대로 간단한 발상의 전환으로 대박을 친거같다. 야구게임 같은거는 허수아비들이 나와서 야구를 할 정도로 그래픽이 영 꽝이지만 (PS 1 수준?), 그래도 쉽게 할 수 있어서 재미있다. 오늘자 Business 2.0 기사에도 나왔다 (추천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rce: Business 2.0

좋은 글 하나

40% 의 세일즈맨은 고객한테 처음 전화해서 거절당하면 더이상 전화를 하지 않는다. 두번째, 세번째, 네번째 전화 후 단념하는 세일즈맨은 총 94% 에 이른다. 그런데, 평균 60%의 계약은 네번째 전화 이후에 체결된다고 한다. 가장 중요한 능력은 포기하지 않는 능력이다.
- Jack Canfield, From Where You Are to Where You Want to Be

컨텐츠와 커머스의 결합

Seen on 은 TV나 영화 등에서 나온 물건을 판매하는 사이트다. "누구누가가 입고 나왔던 옷" 같은 가벼운 것도 팔지만, Desperate Housewives 에서 가브리엘이 몰고 나왔던 애스턴 마틴 자동차까지도 팔고 있다. 컨텐츠와 커머스의 결합 시도는 앞으로도 계속될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리즌 브레이크에서 가장 인상적인 사람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인적으로, 프리즌 브레이크에 등장하는 인물 중 가장 인상적인 사람중 하나는 Agent Mahone 이다. 그는 스코필드와 거의 비슷하게 똑똑하다. 그러나 그의 인생은 속된말로 꼬인 인생이다. 왜 꼬였나? 단 몇 번의 자기 절제 실패,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누군가 "재벌과 노숙자가 매우 큰 차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그게 종이 한 장 차이일 수도 있다" 고 했었다. 인생에서 작은 실수들이 큰 차이를 만들어낼 때는 의외로 많은 듯하다. 어찌되었든 그의 인생은 언제부터인가, 그리고 누구에게인지 확실하지 않지만 빼앗겨 버리고 말았고, 그는 그것을 되찾고 싶어한다. 그가 필사적으로 뒤쫓는 대상은 스코필드가 아니라 그의 빼앗긴 인생인 거다. 그가 인생을 다시 찾고자 하는 열망은 스코필드의 그것보다 훨씬 더 크다. 도망자보다 쫓아가는 사람이 더 절박한 경우는 흔치 않은데도 말이다.

가족과 함께 행복한 삶을 살면서 진정으로 바라던 인생을 새로이 시작하고자 하는 열망을, 차가운 "일" 뒤에 꼭꼭 숨기고 살아가는 모습에서 많은 남자들의 인생이 오버랩된다. 배우의 호연은 이를 더욱 실감나게 만들어 준다. 올 가을에 나온다는 시즌 3까지 어떻게 기다릴 수 있을지 모르겠다.

탭 브라우징의 좋은점

굳이 OPML 파일을 RSS 리더에 등록하지 않더라도, 가끔 TNC Members 페이지에 가서 구성원들의 블로그를 모조리 연 다음에 볼 수 있다는 점. 피드를 볼 때에 비해서 1) 어떤 스킨을 쓰고 있는지 알 수 있고 2) 커멘트 남기기에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걸 한 스무번쯤 한 다음에, 로딩되는 순서대로 들어가기^^

사쿠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 미팅후, 국회의사당 앞을 지나가다 폰카로 살짝 찍어본 풍경.
폰은 블루투스를 지원 안하고, 노트북은 적외선을 지원하지 않는지라 휴대폰 이메일로 폰카 사진을 보낼수밖에 없어서... 화질을 SVGA 로 낮추고 "Mail" 모드로 설정한지라, 화질은 좋지 않다.

연분홍과 초록, 그리고 우리나라 나이많으신 어른들이 가끔 "소라색" 이라고 부르는 하늘(소라)색의 멋들어진 조화... 그리고 바람이 불때마다 은은한 향기와 함께 잔잔히 한잎한잎 떨어지는 벚꽃잎들의 장관. 오랜만의 Refresh 로는 제격이었다. (다음 미팅 장소로 가던 길이었음. 땡땡이 친거 아님! ^^)

일본의 관공서들이 모여있는 이곳은 "카즈미카세키" 라고 하는데, 여기에 있는 약 30여층 되는 "카즈미카세키 빌딩" 이 일본 최초의 고층 건물이라고 한다. 우리나라로 치면 "삼일빌딩" 정도가 되겠다. 그런데 그 건물이 처음 생긴 것이 고작 40년전이라는 데 놀랐다. 그 말은 곧 40년 전만 해도 동경에 고층건물이 단 하나도 없었다는 것 아니겠는가 (아마 내진설계 기술의 완벽한 진화를 기다렸기 때문일 것이다). 지금 동경은 완전히 마천루인데...! 40년의 세월이 가져올 수 있는 변화가 놀랍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