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qus, 과연 편한걸까?

요새 저쪽 바다넘어 블로거들이 많이 달고있는 듯한 블로그 커멘트 호스팅 시스템, Disqus가 과연 정말 편할까 생각해 보게 되었다. (참조: 이 회사에 최근 투자한 VC인 프레드 윌슨의 글)

Disqus는 블로그 커멘트 호스팅 서비스다. 블로그마다 댓글을 저마다 따로 갖고 있으니 트래킹이 안 되고, 따라서 내가 여러 군데에서 남긴 댓글을 한군데에서 모아서 내 프로필과 함께 보여주자는 것이다. 텍스트큐브의 댓글알리미 기능을 여러 다른 블로그에서도 쓸 수 있다고 보면 될 듯. 또한 멀티 계층형 댓글과 댓글 모더레이션, 오픈아이디 로그인 등도 지원한다.

해외쪽 서비스를 보면 자신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한 가지의 기능성만 제공하고 나머지는 다 써드파티 서비스를 꽂아넣을 수 있도록 하는 방향을 선호하는것 같다. 블로그만 보더라도, 사이드바가 위젯 플랫폼화 된 것은 오래전의 일이고, 컨텐츠를 이루는 재료인 이미지, 비디오, 댓글 등도 써드파티에 호스팅하고 경로를 불러와서 블로그에 표현해 주는 방식으로 점차 가고 있는 듯하다. 피드 발행과 통계도 피드버너에 호스팅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러한 오픈된 방식도 좋고, 누구보다도 "오픈"이라는 컨셉을 응원하는 사람이지만, 솔직히 개인적으로는 몇 가지 단점도 있을 수 있다고 본다. 우선 유저가 여러개의 서비스에 가입하고 로그인 아이디를 유지해야 하는 것이 부담일 수 있을 듯하다. 개인적으로 구글 서비스를 좋아하는 이유는 UI와 안정성이 워낙 좋아서기도 하지만, 가입+로그인 한번 하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이유도 있다. 또한 블로그에서 여러가지를 표현해 주기 위해서는 유저가 스킨을 매만지고 스크립트를 insert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는데, 이 과정이 초보 유저들에게는 어려울 수도 있다. 예를 들어 disqus를 타입패드 서비스에 달려면 아래와 같은 과정을 거쳐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Stowe Boyd


텍스트큐브 서비스가 "닫힌 서비스"가 되지 않기 위해서 여러가지로 고민하고 있다. 그러나 국내 환경에서는 아직까지 한계가 많다. 오픈 API가 많이 제공되고 있지도 않거니와, 유저들의 이용 행태 역시 다양한 써드파티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블로그는 호스팅만 해주길 원한다기보다는, 블로그 자체에서 다양한 기능이 지원되길 원하는 경우가 많은 듯하다. (이를테면 우리나라의 일반 유저들은 사진을 PC에 저장하고 블로그에 직접 올리지 플리커에 호스팅하고 경로를 불러와서 표현해 주는 경우는 많지 않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텍스트큐브는 가장 열려있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으며, 그렇게 될 것이라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