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웹 아시아 컨퍼런스: 지금 등록하세요!

추석이 끝나고 나니, 오픈 웹 아시아 컨퍼런스가 겨우 한달 뒤로 성큼 다가왔다. 오픈 웹 아시아는 한,중,일, 그리고 실리콘밸리 등지에서 훌륭한 연사들을 모시고 "아시아의 웹" 이라는 주제로 인사잇을 공유하고 네트워킹을 하는 자리이다. ("오픈" 이라는 단어때문에 오픈소스 컨퍼런스인줄 아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렇진 않다. 오픈이라는 단어는 좀더 "오픈된" 커뮤니케이션과 네트워킹을 해보자는 의미의 수식어이고, 정작 키워드는 "아시아 웹" 이라고 하겠다.)

스피커 리스트를 보면, 해외 여느 웹 컨퍼런스 못지 않은 쟁쟁한 스피커들임을 알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가비는 20만원. 학생분들에게는 만만찮은 가격일 지도 모른다. 그러나 스무명에 가까운 국제적 연사들의 스피치와 패널 토의가 빼곡히 들어있고,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근사한 점심과 음료가 제공되는 컨퍼런스임을 감안하면 20만원이라는 참가비는 나름 저렴한 편에 속한다는 것을, 이러한 행사를 기획해 보신 분이라면 다 아실 것이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이 블로그에서 다 하진 않겠고, 공식 사이트를 참고해 주시기 바란다. (영문 사이트도 참고 가능하다.)

오픈 웹 아시아는 TNC와는 상관 없이, Web 2.0 Asia 라는 블로거 개인으로써 추진되어온 것이다. 개인적으로 한국과 아시아의 웹을 해외에 많이 알리는 데 조그만 힘이라도 보태고 싶은게 늘상의 소망이다. 또한 반대로 아시아 웹에 대해서 관심이 지대한 해외의 사람들이 겪는 정보 부재를 해소해 주어야겠다는 생각을 들게 했던 사건도 몇번 있었던 것 같다. 어느날부터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모이셨다 분들을 물귀신 작전으로 끌어들였다. 먼저 자타가 공인하는 "한국 웹의 전도사" 태우님, 그리고 그의 버디이자, 안그런척 하면서도 한국의 웹 벤처 업계에 대한 애정이 누구보다 남다른 멜로디언님, 컨퍼런스 하면 "두루루 꿰는" 이 업계의 진정한 허브 꼬날님, 그리고 아티스틱하면서도 인터내셔널한 파프리카랩의 대표 도티님, 마지막으로 (살짝 늦게 꼬날님의 소개로 합류하신) 진지하면서도 재미있으시고, 늘 안광이 번뜩이는 큐박스의 이안님이 그분들이시다. 도티님과 이안님은 처음부터 해외시장을 염두에 두고 한국에서 웹 서비스를 개발하시는 몇 안되는 분들중의 하나라는 공통점을 갖고 계시기도 하다.

재미있는 행사가 될 듯하다. 등록은 지금부터 가능하다. "어서 등록하세요" 라는 말에는 보통 "지금 등록하면 몇% 할인"이라는 말이 같이 따라다니는 법이지만, 이번에는 그렇지 못한게 이미 20만원의 참가비에는 상당폭의 할인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원래 예산에 따르면 참가비가 40만원대였으나, 매일경제 세계지식포럼팀에서 오픈 웹 아시아의 취지를 높이 사서 특별 후원을 해주시기로 하셨다.) 따라서 조기 등록을 요청하는 유일한 근거(?)는 자리 문제인데, 행사장에 총 들어가는 사람 수가 400명이고 이중에서 특별 초청자 등을 제외하면 아마 유료 등록자는 300~350여명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의 왠만한 웹 컨퍼런스에 200여명이 오시는 것을 감안하면, 300장이라는 티켓은 아주 남아도는 숫자는 아닐것 같다. 더우기 국내 컨퍼런스와는 달리 해외에서도 등록을 할 것이며, 마케팅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벌써 등록하신 분들도 총 30여분정도 되신다. 따라서 등록을 서두를 충분한 이유는 된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지금 소위 "바람몰이"를 하는 건 아니다. 다만, 행사를 며칠 앞두고 뒤늦게 "무료 티켓 없나요?" 라고 문의하시는 분들이 계실까봐 하는 얘기다. (과거의 전례를 놓고 보면 이런 분들이 계신다...) "초청"과 "무료티켓"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도 매우 제한될 것임을 미리 양해드린다. 솔직히 이야기해서 올해가 첫해인지라 스폰서십을 많이 따지 못했고, 그러한지라 유료 티켓 판매가 많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속된말로 "재정 빵꾸"가 나기 때문이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다시한번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