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타왕 곽군

친구 만화가의 작품. 안올릴 수가 없게 재밌네. 월요일 아침, 조금 가볍게 시작합시다.^^

오픈웹 아시아 컨퍼런스: 지금 등록하세요!

추석이 끝나고 나니, 오픈 웹 아시아 컨퍼런스가 겨우 한달 뒤로 성큼 다가왔다. 오픈 웹 아시아는 한,중,일, 그리고 실리콘밸리 등지에서 훌륭한 연사들을 모시고 "아시아의 웹" 이라는 주제로 인사잇을 공유하고 네트워킹을 하는 자리이다. ("오픈" 이라는 단어때문에 오픈소스 컨퍼런스인줄 아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그렇진 않다. 오픈이라는 단어는 좀더 "오픈된" 커뮤니케이션과 네트워킹을 해보자는 의미의 수식어이고, 정작 키워드는 "아시아 웹" 이라고 하겠다.)

스피커 리스트를 보면, 해외 여느 웹 컨퍼런스 못지 않은 쟁쟁한 스피커들임을 알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가비는 20만원. 학생분들에게는 만만찮은 가격일 지도 모른다. 그러나 스무명에 가까운 국제적 연사들의 스피치와 패널 토의가 빼곡히 들어있고, 쉐라톤 워커힐 호텔에서 근사한 점심과 음료가 제공되는 컨퍼런스임을 감안하면 20만원이라는 참가비는 나름 저렴한 편에 속한다는 것을, 이러한 행사를 기획해 보신 분이라면 다 아실 것이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이 블로그에서 다 하진 않겠고, 공식 사이트를 참고해 주시기 바란다. (영문 사이트도 참고 가능하다.)

오픈 웹 아시아는 TNC와는 상관 없이, Web 2.0 Asia 라는 블로거 개인으로써 추진되어온 것이다. 개인적으로 한국과 아시아의 웹을 해외에 많이 알리는 데 조그만 힘이라도 보태고 싶은게 늘상의 소망이다. 또한 반대로 아시아 웹에 대해서 관심이 지대한 해외의 사람들이 겪는 정보 부재를 해소해 주어야겠다는 생각을 들게 했던 사건도 몇번 있었던 것 같다. 어느날부터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모이셨다 분들을 물귀신 작전으로 끌어들였다. 먼저 자타가 공인하는 "한국 웹의 전도사" 태우님, 그리고 그의 버디이자, 안그런척 하면서도 한국의 웹 벤처 업계에 대한 애정이 누구보다 남다른 멜로디언님, 컨퍼런스 하면 "두루루 꿰는" 이 업계의 진정한 허브 꼬날님, 그리고 아티스틱하면서도 인터내셔널한 파프리카랩의 대표 도티님, 마지막으로 (살짝 늦게 꼬날님의 소개로 합류하신) 진지하면서도 재미있으시고, 늘 안광이 번뜩이는 큐박스의 이안님이 그분들이시다. 도티님과 이안님은 처음부터 해외시장을 염두에 두고 한국에서 웹 서비스를 개발하시는 몇 안되는 분들중의 하나라는 공통점을 갖고 계시기도 하다.

재미있는 행사가 될 듯하다. 등록은 지금부터 가능하다. "어서 등록하세요" 라는 말에는 보통 "지금 등록하면 몇% 할인"이라는 말이 같이 따라다니는 법이지만, 이번에는 그렇지 못한게 이미 20만원의 참가비에는 상당폭의 할인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원래 예산에 따르면 참가비가 40만원대였으나, 매일경제 세계지식포럼팀에서 오픈 웹 아시아의 취지를 높이 사서 특별 후원을 해주시기로 하셨다.) 따라서 조기 등록을 요청하는 유일한 근거(?)는 자리 문제인데, 행사장에 총 들어가는 사람 수가 400명이고 이중에서 특별 초청자 등을 제외하면 아마 유료 등록자는 300~350여명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내의 왠만한 웹 컨퍼런스에 200여명이 오시는 것을 감안하면, 300장이라는 티켓은 아주 남아도는 숫자는 아닐것 같다. 더우기 국내 컨퍼런스와는 달리 해외에서도 등록을 할 것이며, 마케팅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벌써 등록하신 분들도 총 30여분정도 되신다. 따라서 등록을 서두를 충분한 이유는 된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지금 소위 "바람몰이"를 하는 건 아니다. 다만, 행사를 며칠 앞두고 뒤늦게 "무료 티켓 없나요?" 라고 문의하시는 분들이 계실까봐 하는 얘기다. (과거의 전례를 놓고 보면 이런 분들이 계신다...) "초청"과 "무료티켓"에 대해서는, 송구스럽게도 매우 제한될 것임을 미리 양해드린다. 솔직히 이야기해서 올해가 첫해인지라 스폰서십을 많이 따지 못했고, 그러한지라 유료 티켓 판매가 많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속된말로 "재정 빵꾸"가 나기 때문이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다시한번 기대한다.

돈 벌고 싶으면 이바닥을 떠나라?

신문지상에서 줄곧 보아온 이공계 기피현상이 피부로 다가올 때는, 우리 주변에 있는 사람들이 실제로 "이 바닥"을 떠나는 것을 지켜볼 때다. 그나마 이공계를 선택한 학생들조차 의사, 변호사, 공무원, 금융 컨설턴트 등 "컴퓨터 분야만 뺀 나머지 분야"로 어떻게 해서든 진출하려는 꿈을 꾸는 곳이 작금의 우리나라인 것 같다.

그도 그럴것이, 우리나라만큼 물질지향적인 사회가 없다. 얼마전 미국에서 태어나서 자란 한인 2세(나의 대 선배님의 딸)가 한국에 왔다가 적응을 못하고 미국으로 다시 돌아가는 것을 보았다. 그녀의 실망섞인 말인즉슨, 한국은 너무 물질주의적(materialistic) 이라는 거다. 그런데 그녀는 상대적으로 가진게 많은 사람이다. 그녀의 아버지는 컬럼비아 로스쿨을 나와서 국내 굴지의 통신회사 대표를 지내셨고 지금은 법무법인의 파트너를 지내고 계신다. 그런 그녀가 한국을 지나치게 물질주의적으로 느낀다면, 하물며 가진자들이라는 범주에서 살짝 비껴나가 있어서 자칫 주눅들만한 상황을 날마다 겪어내야 하는 이땅의 수많은 젊은이들은 과연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아마 고등학교, 대학교를 거치면서 "역시 이나라에서는 돈을 가져야 해", 라는 교훈을 날마다 되새김질하며 살아가고 있진 않을런지. 아니, 고등학교까지 갈 필요도 없다. 요새는 초등학교에서부터 어느 동네 어느 아파트의 몇평짜리 집에서 사는지를 서로 비교하는 세상이므로.

그래서 돈을 벌어야겠는데, 보니깐 방법은 의사, 변호사가 되거나 아니면 돈 자체를 다루는 투자은행 같은데를 들어가는 게 가장 좋아 보이는 게다. 대학 나와서 똑같이 5~6년 고생한다고 치자. 의사라면 잘하면 개업을 했을 꺼고, 금융 분야라면 잘하면 JP모건같은 외국계 금융회사에서 높은 타이틀을 단 채 체어맨을 굴릴수도 있었을 꺼다. 반면 개발자로 5~6년 고생하고 나면, 삼성 SDS 선임 정도면 꽤나 잘 풀리는 케이스 아닐까. 삼성 SDS 선임이 나쁜 것도 아니건만, 우리네 대학생들은 투입 시간에 대비한 결과치(ROI)를 분주히 따져보면서 의대와 로스쿨로 가는 막차에 줄서기를 하려 하고 있진 않을런지.

영화 아이언맨과 배트맨의 공통점은? 소위 긱(Geek)이 되게 멋진 주인공으로 묘사된다는 점이다. 현실과는 반대되는 "의도된 교화의 메시지"인지는 모르지만, 아무튼 미국에서는 뛰어난 과학자/기술자가 쿨한 존재로 부각될 때가 많다. 우리나라에서도 그러한 이미지를 일부러 만들어서라도 좀더 과학과 기술의 분야로 유입되는 젊은 피가 많았으면 좋겠다.

일본인들에 대해서 존경하는 점 중 하나는, 그들이 물건을 만드는 것을 좋아한다는 점이다. ("모노쓰쿠리" 라고 하던가?) 그들은 물건을 만들고 끊임없이 발전시키는 것을 좋아하는 DNA를 지녔고, 지금도 동네 어딘가의 공업소에서 두세명이 모여서 "잇쇼켄메이" 하고 있을 거다. 뭔가를 만들어 나가는 것만한 재미가 또 있을까. 물론 금융산업 역시 중요한 산업이고 우리나라가 그게 없어서 IMF때 홀라당 당했지만, "만드는 재미"에 빠진 젊은이들의 수가적어진다는 것은 장기적으로 볼때 우려되는 게 사실이다.

오늘 모 지인으로부터 들었던 말 때문에 쓰는 포스팅이다. 이공계 전공자인데, 스무명 남짓한 동기들 중 4명이 벌써 금융권에 취업했다고 한다. 그중에는 한때 코딩의 재미에 맛을 들였던 친구도 있다고 하니, "IT 분야는 방금 또 하나의 인재를 잃었다"는 시적 표현을 쓸 만하다. 지난주 금요일에 고려대학교에서 벤처와 창업에 대한 강연을 한꼭지 했는데, 그때 강의실에 모여서 부족한 강연을 번뜩이는 눈으로 경청해준 몇명의 친구들이 새삼 고맙고 기대된다.

제주도, 이민의 유혹

LIFT 아시아 발표차 내려갔던 제주는 내게 너무나 아름답고 이국적인 곳으로 다가왔다. 우리나라에 진짜로 이런 별천지가 다 있었나? 2003년 겨울경에 가보고 나서 처음으로 다시 가본 제주의 서귀포. 말 잘 통하지, 입에 맞는 음식 마음껏 먹을 수 있지, 너무도 깨끗하고 조용하고, 차도 안 막히지... 해외 이민을 생각한다면, 감히 제주도를 추천드린다. 나도 이번에 심각하게 생각해 보게 되었으니깐. 아참, 이런 멋진곳에 R&D센터를 세웠던 Daum의 선견지명과 용단에 매우 뒤늦은 박수를 보낸다.

용두암 근처

View from hotel


LIFT기간 전후에 외부행사가 겹쳐서, 정작 제주도엔 하루 반나절 정도밖에 있질 못했다. 그나마 애기 키우느라 고생한 와이프를 같이 데리고 갔던지라, 저녁 행사도 밥만먹고 빠지고 그랬다. 좀더 많은 분들을 사귀고 만날 수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고, 인사도 제대로 못 드린 분들도 계셔서 죄송하다. 발표는 그럭저럭 한거 같은데, LIFT라는 행사가 워낙 "큰 그림"을 논하는 자리라서, 너무 웹과 블로깅이라는 분야에 포커스를 맞춘건 아닌가 하는 우려도 살짝 든다. 그러나 뭐, 지나간 건 지나간 것이고, 이젠 내년 LIFT 아시아를 기대하게 된다. 그 핑계대고 제주도를 다시 올 요량인지도 모르지만.

아이스 브레이킹을 위해 등장한 우리 이삭이. 히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