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하는 문화

구글에 와서 보고 겪는 여러가지 문화중에서 정말 칭찬 백배 천배 하고 싶은 문화가 하나 있다. 그건 내식대로의 표현에 따르자면 "오~ 하는 문화"다. 굳이 좀더 어려운 말로 하자면 "컬쳐 오브 셀레브레이션" 이랄까? 

이게 도대체 무슨 말인고 하니, 이건 굉장히 엔지니어링적인 문화일 수도 있는데, 이를테면 누군가 너무너무 쿨한 데모를 하노라면 그걸 지켜보고 있는 나머지 엔지니어들이 자연스레 누가 시키지 않더라도 "오~" 라는 감탄사와 함께 열광적인 박수를 쳐주는 문화를 말한다. 구글에는 그런 문화가 자리잡고 있는 것 같다. 어쩌면 그건 구글이 엔지니어 중심적인 회사여서 그런지도 모른다. 엔지니어들은 자기 자신들이 제품을 만드는 "쟁이들"이기 때문에, 남들이 멋진 걸 데모하면 그걸 만드는게 결코 쉽지 않았다는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그렇기에 정말 순수한 동기에서 "오~"를 해줄 수 있다고 본다. 그런 의미에서 엔지니어들은 퍽 순수한 사람들이지 싶다. 

남들의 멋지고 쿨한 데모를 보면서 "오~"를 해줄 수 있는 문화, 즉 소위 "셀레브레이션을 해줄 수 있는" 문화, 이거 참 좋은 문화인 것 같다. 만일 당신의 조직이 그러한 문화를 갖고 있지 못하다면 그런 문화를 만들어 내도록 한번 노력해 보시라. 

만일 당신이 엔지니어라면, 관리자나 기획자의 그림을 실제 제품으로 구현해 내는 데만 목표를 두지 말고, 다른 동료 엔지니어들의 입에서 "오~"라는 감탄사가 나올 수 있도록 "뷰티풀 코드"를 구현하는 걸 목표로 삼아보면 어떨까 제안드린다. 내 스스로 엔지니어가 아닌지라 사뭇 주제넘은 제안일 수밖에 없건만, 아마 그러한 도전은 일에 새로운 도전을 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엔지니어가 아닌 나조차도 뭔가 물건을 만들 때가 가장 흐뭇하고 행복한 걸 보면, 일본인들 표현대로 "만들기 (모노쓰쿠리)"가 주는 기쁨이란게 매우 큰 것 같기 때문이다. 

같은 일을 하더라도 "나는 남의 머리속에서 나온 것을 구현해 주는 사람이야" 까지만 딱 생각한다면 자칫 개발자를 "노가다"로 전락시킬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 그 대신, 자신이 만든 기술을 데모할 때 다른 개발자들을 포함한 주위 사람들이 "오~" 하는 탄성과 함께 박수를 쳐주는 장면을 상상해 보는 건 어떨까? 참 신나지 않을까? (이런 말을 또 우리 엔지니어들에게 직접 하면 잔소리가 되기에 이렇게 블로깅으로.. 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