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 순화를 위한 한가지 제안

469eb6e51d469&filename=속7.jpg

이미지출처 : gurum.tistory.com


요새 중고등학생들에게 있어서 "존나" 라는 단어는 별로 나쁜 단어라고 인식조차 안되나보다. 자기들끼리 웃고 떠들면서 "존나" 라는 단어를 주위 사람들 인식도 안한채 한 수백번씩 해대는 걸 보면, 혹시 저 단어의 의미 자체가 내가 학교 다니던 때에 비해서 많이 변했나? 하는 생각도 든다. 왜 고어(古語)들 중에 그런 예들이 있지 않나? 예전에는 상당히 나쁜 말이었는데 시대가 지나면서 그냥 보편화된 단어들 말이다. 그렇지 않고서야, 정말 이슬만 먹고 살것같이 해맑고 순진무구하게 생긴, 그래서 존슨앤존슨 얼굴닦는 거품비누(죄송, 상표를 몰라 이렇게밖에 표현을 못하겠음) CF에 출연할 법한 꽃사슴 단발머리 여학생 소녀의 입에서 어찌 "아유 부끄부끄.. 존나 쪽팔려" 따위의 말이 나올수 있으랴. 

하지만 단어의 의미가 얼마나 퇴색되었든지 간에, 아저씨 세대 1인으로써는 여전히 중고등학생들의 "존나" 남발은 어딘가 편치 않은게 사실이다. 그래서 한가지 대안어를 제안하고 싶은데, 그건 바로 "존나"라는 단어를 "꽃나"라는 대체어로 바꾸는 것이다. 마침 "꽃남"도 히트를 치고 있으니 말이다.

꽃, 얼마나 예쁜 단어인가? 그걸 차용한 "꽃나"라는 단어는 일반인들에게는 꽃의 아름다운 이미지를 떠올리게 하면서도, "존나"와 유사한 발음을 냄으로써 필요에 따라서 어금니를 꽉 깨물고 한껏 표독스럽게 말하면 "존나"에 버금가는 어택 포스를 가지는 욕설로 충분히 사용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한다. 

"아 그 시험 참 꽃나 어렵네." 
"사진이 이게 머야, 꽃나 븅딱같이 나왔어."
"와 진짜 꽃나웃긴다 너. 완전 지대 쩔어." 

어딘가 꽃의 향기가 물씬 느껴지지 않는가? :)

물론 지금까진 농담으로 한 얘기였고, 좀더 진지하게 이야기 하자면...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보편적 언어가 너무 거친 건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든다. 많은 학자들이 얘기하듯, 언어가 인식을 규정하는 법인데 말이다. 해외에 좀 오래 나갔다가 우리나라에 오면 도대체 무슨 까닭에 한국 사람들이 대체로 화가 나 있는건지 퍽 궁금해 지는데, 어쩌면 우리의 언어 역시 사회적 분노 게이지 상승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