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러운 한국

일본은 참 짜증날 것 같다. 자기네들은 사회 체육 인프라에 많은 돈을 투자하면서 체계적인 선수 키우기를 하고 있는데, 인프라도 하나 없는 한국이 갑자기 어느날 난데없이 등장해서 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때론 승리를 가로채 갈 때가 많으니 말이다. 야구, 축구, 빙상... 리스트는 끝도 없다. 심지어 비보이 춤도 그렇다. 일본 기차역 부근에서 일본 청소년들이 온갖 장비를 갖추고서도 비보이 춤을 "깨작대고" 있는 걸 보면 우리나라 비보이들을 자비를 들여서라도 데려다 놓고 싶을 때가 있다. 

한국 사람들은 열악해도 참 잘 한다. 아마 목표가 세워지면 열심히 달려가기 때문에 그럴 것이다. 다분히 역설적인 예지만, 이런 분들이 많이 있다는 얘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