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참여해본 도메인 경매, 조심해야 할 점들

인터넷 도메인은 현실 세계로 치면 땅이라고 할 수 있다. 사실 "도메인" 이라는 단어 자체가 어떤 지역이나 땅을 의미하기도 하니까. 현실 세계의 땅과 마찬가지로, 도메인 역시 희소성을 갖는다. 시베리아쪽에 가면 지금도 쉽게 살 수 있는 땅이 널려 있지만 사람들은 그 땅을 안사고 명동 파스쿠치 땅에 욕심을 내는 것처럼, 도메인 역시 지금도 쉽게 살 수 있는 것들이 있지만 사람들은 간단한 보통명사로 이루어진 도메인명에 더 욕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

사실 요새는 괜찮다 싶은 도메인 명은 거의다 누군가가 차지하고 있어서, 투자의 개념으로 돈을 좀 내고서 해당 도메인을 구매하는게 차라리 정신적 스트레스가 적은 것 같다. 도메인 경매 사이트를 잘 찾아보면 썩 괜찮은 도메인들이 썩 괜찮은 가격에 나와 있다. 물론 여기도 거의 대부분의 도메인들은 나와 상관없는 이상한 것들이지만, 검색을 해보면 괜찮은 "물건"들을 볼수 있다. 예를 들어, 우리나라 청담동에 스튜디오들 많지 않나? 도메인 경매 사이트중 하나인 Sedo에서 chungdam을 쳐보면 chungdamstudio.com이라는 기억하기 좋은 도메인을 500유로 정도에 살 수 있다. (네고를 잘 하면 더 싸게 살 수도 있고).


하지만 도메인 경매 사이트에서 조심해야 할 것이 있다. 말 그대로 경매이기 때문에, 낙찰을 받고 나면 낙장불입 상태가 된다. 따라서 아무 생각없이 오퍼를 내면 안된다. 오퍼를 내서 만일 낙찰이 되면 영락없이 그 도메인을 구매해야지, 안그러면 바로 소송감이 된다. 그러니 생각없이, 또는 장난으로 유명 도메인에 100만불, 이렇게 써넣다간 낭패를 볼 것이다.

나도 얼마전에 Sedo에서 "경험삼아" 도메인을 사본적이 있다. 하지만 전체적인 경험이 그닥 좋지는 않았다. 설마 하는 심정으로 대략 2000불 선에서 오퍼를 내었는데 (그렇게 좋은 도메인도 아니었고, 아마 이 도메인을 개인적으로 쓸일은 없을것 같다) 낙찰이 된 것이다. 근데 그때를 전후해서 해외출장과 휴가가 있어서 빠른 대응을 하지 못했다. 그러자 도메인 판매자가 국제 소송을 건다는둥, (Sedo에 등록된 내 개인 프로파일을 이용해서) 내 페이스북 친구들에게 메시지를 보낸다는 둥 별의별 말을 하며 난리를 치는 거다. 검색엔진의 발달로 인해, 누가 나를 음해하겠다고 마음만 먹으면 매우 쉽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이름만 치면 내 페이스북 계정이 검색되서 나오고, 내 페이스북에는 내 친구들이 바로 노출되어 있으니 말이다. 나도 기분이 나빠져서 험하게 나갈까 하다가, 결정적으로 그친구와 달리 나는 "바쁘다"는 걸 깨닫고, 얼른 2000불을 송금해 주었다. 물론 내가 낙찰받은 도메인이니 내가 당연히 구매해야 하는 의무가 있는 것은 사실이다.

아무튼 정리하자면, 아직까지 주인 없는 도메인을 찾기 위해서 너무 고민하는 것보다는 합리적인 가격의 도메인을 Sedo등을 통해 구매하는 것도 나쁘지 않은 방법이다. 다만 한번 낙찰받으면 반드시 도메인을 구매해야 한다는 점을 꼭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