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님은 베타테스터


구글코리아, ‘구글 끝말잇기-베타’ 게임 출시

(서울=뉴스와이어) 2009년 04월 01일 [09:06]--구글코리아(www.google.co.kr)는 오늘 국내 사용자들을 위해 세계 최대 규모의 검색인덱스를 활용한 ‘구글 끝말잇기-베타’를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사용자들은 구글 끝말잇기 게임을 통해 세계최고의 검색엔진과 1:1 두뇌 맞대결을 펼칠 수 있다. 

구글 끝말잇기 게임은 사용자가 검색창에 검색어를 넣으면 구글이 해당 검색어의 끝 음절로 시작하는 단어를 제시하고, 이에 대해 사용자가 다시 제시어의 끝 음절로 시작하는 단어를 검색창에 입력하여 이어가는 방식이다.(*끝말잇기 정의 및 예시참조) 베타버전으로 출시된 이 제품은 오늘(4월 1일) 하루동안만 한국인 사용자들에게 제공된다. 누구나 구글 검색창에서 검색어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게임이 시작된다. 

구글은 끝말잇기 게임이 방송연예 프로그램에서 단골소재로 쓰일 만큼 남녀노소 누구나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건전한 “놀이”인 것을 감안, 이번 게임을 기획했다. 구글 끝말잇기 게임에는 구글 검색 알고리듬에 사용되는 200여 개의 시그널이 적용된다. 특히, 지난해 1조 개를 넘어선  방대한 규모의 URL 검색인덱스를 기반으로, 사용자가 원하는 검색결과를 정확하게 찾아주는 강력한 구글의 검색기술이 복합적으로 활용되었다. 

구글은 끝말잇기 게임개발에 대한 인력 및 개발기간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는 한편, 구글이 그간 핵심 역량으로 개발해 온 CADIE기술이 적용되었다고 밝혔다. 구글은 글로벌 차원에서 곧 이 기술의 공식 발표를 앞두고 있으며, CADIE는 구글코리아의 끝말잇기 제품을 필두로 향후 구글의 각종 서비스에 핵심 알고리듬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구글 끝말잇기 개발을 이끌어 온 이해민 프로덕트 매니저(PM)는 "구글의 새로운 기술인 CADIE를 적용한 첫 작품이 한국에 나왔다는 것에 의미가 크다"면서, "이 서비스가 국내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면, 한국형 유니버설 검색처럼 해외의 구글 사이트로도 퍼져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제품 테스트에 참여한 사용자 조원규 씨는 “검색밖에 모를 것 같은 구글이 이렇게 재미있는 제품을 내놓을 줄 몰랐다”면서, “아주 단순한 게임이지만 풀다 보면 시간이 가는 줄 모를 정도로 즐길 수 있으며, 특히 자연스럽게 한글 실력도 높일 수 있어 아주 유용한 게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구글

남자는 능력 (=돈)

여성들의 착시현상...



이를 이용하여 여자를 낚아보려는 몸부림. 핑크 벤틀리 하나면 게임 끝. 
(플리커에서 PT용 그림 찾다가 우연히 발견..)




부인 미안해, 그동안 할인쿠폰 모아다 줘서. 남편이 조금 능력이 없었다. 

한국 = 도시?

최근에 한 미국 교포(코리언 아메리칸)에게서 들은 이야기중에 이런 얘기가 있다. "한국을 나라로 보지 말라. 한국은 (서울이라는) 도시다." 살짝 기분나쁜 말이었지만, 생각해 보면 서울과 수도권등 소위 "Greater Seoul Area"에 나라의 반, 혹은 경우에 따라서 그 이상이 집중된 걸 감안할 때, 일견 공감이 가는 말이기도 했다. 


그러고 보니 "한국 = 도시국가"라는 가정을 "참"으로 놓고 보면 더 잘 이해되는 것들이 있다. 고층 건물이나 아파트, 신도시 등을 건축하는 기술은 한국이 세계에서 최고라고 한다. 또 싸이월드가 한국에서 처음 나온 것이나, 초고속 유무선 인터넷 망을 빠른 시간에 구축할 수 있었던 것도 한국이 사실상의 도시국가라는 컨텍스트가 있었던 건지도 모르겠다. 오밀조밀한 지역이므로 네트워크를 깔기도 상대적으로 쉬웠고, 그렇게 네트워크가 깔리자 좁은 지역에 복작복작 부대끼며 살아가는 우리네였으므로 폭발적인 소셜 네트워크가 생겨날 수 있었던 것이다. 

어쩌면 새로운 사업 기회는 "사실상의 도시국가" 라는 우리나라의 현실을 자각하고, 오히려 그 점을 최대한의 강점으로 승화시키는 데서 올 지도 모른다. 도시국가로써의 강점을 해외로 수출하는 것이다. 이를테면 엊그제 누군가가, 우리나라에서 유행하는 키즈카페가 중국 상해같은데 들어가면 잘 될거라고 말하는 걸 들었다. 도시화가 진전될 수록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공간은 줄어들게 마련이고, 급기야 인위적으로 창조할 수밖에 없게 된다. 그래서 우리나라에는 키즈카페가 발달하게 되었다. 아마 키즈카페 발달도를 기준으로 국가 순위를 매기자면 한국이 아마 전세계에서 몇위 안에 들어갈 것이다. 동네마다 공원이 잘 조성되어 있고, 광활한 대지에서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선진국들은 "키즈카페 지수"에서는 고작 후진국 순위(?)를 면치 못한다. 

인터넷 분야에서도 마찬가지다. 심하게 말하자면 옐프(Yelp)나 크레익스 리스트 (Craigslist), 다지볼 등은 한국에서 나왔어야 한다. 아직도 기회는 많을 것이다. 누군가 우리나라에 대해서 "에이, 한국? 거기 서울밖에 없잖아" 라고 평가한다면, 도시형 비즈니스 모델을 수출해서 떼돈을 벎으로써 냉소를 되돌려 주자. 

자랑스러운 한국

일본은 참 짜증날 것 같다. 자기네들은 사회 체육 인프라에 많은 돈을 투자하면서 체계적인 선수 키우기를 하고 있는데, 인프라도 하나 없는 한국이 갑자기 어느날 난데없이 등장해서 박빙의 승부를 펼치고, 때론 승리를 가로채 갈 때가 많으니 말이다. 야구, 축구, 빙상... 리스트는 끝도 없다. 심지어 비보이 춤도 그렇다. 일본 기차역 부근에서 일본 청소년들이 온갖 장비를 갖추고서도 비보이 춤을 "깨작대고" 있는 걸 보면 우리나라 비보이들을 자비를 들여서라도 데려다 놓고 싶을 때가 있다. 

한국 사람들은 열악해도 참 잘 한다. 아마 목표가 세워지면 열심히 달려가기 때문에 그럴 것이다. 다분히 역설적인 예지만, 이런 분들이 많이 있다는 얘기다. 



물 사업에 뛰어드는 IBM

IBM이 물 사업에 뛰어단다고 한다. 몇년전에 농담반 진담반으로 "미래에는 물 사업이나 농장 사업같은거해야 하겠다" 라고 하던 말들이 이제 어느덧 현실이 된 건지도 모른다. 몇년 전만 해도 "서버장사" IBM이 물 사업에 공식적으로 뛰어들 것이라는 예상을 과연 몇 명이나 할 수 있었겠는가. 


"IBM은 금요일에 "21세기의 석유"로 불리는 물을 더 잘 관리하기 위한 기술 및 서비스 사업에 참여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IBM on Friday disclosed the elements of an initiative to sell technology and services to better manage fresh water, often referred to as the "oil of the 21st century.) ... " 

뉴 비즈니스 기회를 찾는 사람들이 종종 인용하는 문구중의 하나가 이거다. "미래는 이미 와 있다, 다만 균등하게 분배되지 않았을 뿐이다 (The future is already with us, it's just not evenly distributed yet)." 너무 뜬구름 잡는 소리보단, 이미 소수의 일부가 하고 있는 활동인데 여러가지 진입장벽으로 인해서 다수의 대중이 하지 못하고 있는게 있다면 그걸 평탄화 시키는 게 좋은 비즈니스 기회가 될수 있다는 얘기다. "스크린 골프"가 떠오른다. 

그런데 어쩌면, 이 말을 이렇게 바꾸어야 할 지도 모르겠다. "재앙은 이미 와 있다. 다만 균등하게 분배되지 않았을 뿐이다." 언론에 소개되지 않아서 그렇지, 일부 지역의 물과 자원 부족사태는 정말 참혹한 수준이다. 그리고 그러한 문제들이 이제는 선진국들에게도 일부 나타날 조짐이 보이고 있다. (멀리 볼 것 없이 얼마전의 강원도를 보시라.) 이러한 재앙이 균등하게 분배되는 날이 오면 인류는 큰 고통을 겪을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고통을 겪는 이들은 나와 상관없는 제3세계 국가 사람들이 아니라 바로 우리의 자녀들일 것이다. 이제부터라도 우리 모두가 이러한 문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 

아프리카 사진전 중에서


100명의 사람과 짐을 싣고 사막을 가로질러 가는 트럭. 
궁하면 통하고, 사람 사는일에 안되는게 없다. 


금융위기 사태의 심각성

40080918151659.jpg

이미지출처 : www.pressian.com

요새 나오는 경제 뉴스들을 보고 있노라면 무섭기까지 하다. 어떤 회사가 초우량 기업인지 아닌지를 판단하기 위해 내 나름대로 삼았던 잣대중 하나는 연 이익 10조원이었다. 삼성전자와 토요타 등이 한창 잘나갈때 10조원 이상 이익을 올렸었다. 물론 엑손모빌같은 회사는 기름 팔아서 떼돈을 번 나머지 최근 수년간 연 이익이 한화 50조원대에 이르기도 하지만, 그런 회사는 역사상 한두개 정도에 그칠 거다. 매출도 아니고 이익이 10조원인 회사가 지구상에 그렇게 많은 것 같진 않다. 삼성전자는 작년에 4조 정도를 수익으로 벌었다. 

그런데 얼마전 나온 발표에 따르면 AIG가 작년 4분기에 600억불, 즉 요새 환율로 하면 한화 90조원 가량 되는 손실을 기록했다는 것이다. 아무리 장부상의 부실채권 상각금액이라 쳐도, 어떻게 한개 회사가 90조원이라는 손실을 한 분기만에 기록할 수 있을까? @.@ 또 GM의 경우에도 최근 2년간 700억불, 즉 100조원에 해당하는 손실을 기록했다고 한다. 2년간 100조원이라... 삼성전자가 잘나갈 때 벌어들였던 돈의 열 배에 해당하는 돈을 지난 2년간 까먹은 것이다. 

미국 정부가 투자하는 구제 금융의 크기 역시 감이 안 온다. 2~3조달러정도의 구제금융을 푼다는 얘기는 결국 3,000~5,000조원의 돈을 퍼붓는다는 얘기인데, 5,000조원이라는 금액이 가히 와닿는 금액이 아니다. 말 그대로 "0.5경" (1경 = 10,000조) 아닌가? 지금 우리가 목도하고 있는 금융 위기는 정말 이전에 아무도 경험해 보지 못했던 새로운 차원의 위기인 게 맞는것 같다. 단위 자체가 틀리다.

언어 순화를 위한 한가지 제안

469eb6e51d469&filename=속7.jpg

이미지출처 : gurum.tistory.com


요새 중고등학생들에게 있어서 "존나" 라는 단어는 별로 나쁜 단어라고 인식조차 안되나보다. 자기들끼리 웃고 떠들면서 "존나" 라는 단어를 주위 사람들 인식도 안한채 한 수백번씩 해대는 걸 보면, 혹시 저 단어의 의미 자체가 내가 학교 다니던 때에 비해서 많이 변했나? 하는 생각도 든다. 왜 고어(古語)들 중에 그런 예들이 있지 않나? 예전에는 상당히 나쁜 말이었는데 시대가 지나면서 그냥 보편화된 단어들 말이다. 그렇지 않고서야, 정말 이슬만 먹고 살것같이 해맑고 순진무구하게 생긴, 그래서 존슨앤존슨 얼굴닦는 거품비누(죄송, 상표를 몰라 이렇게밖에 표현을 못하겠음) CF에 출연할 법한 꽃사슴 단발머리 여학생 소녀의 입에서 어찌 "아유 부끄부끄.. 존나 쪽팔려" 따위의 말이 나올수 있으랴. 

하지만 단어의 의미가 얼마나 퇴색되었든지 간에, 아저씨 세대 1인으로써는 여전히 중고등학생들의 "존나" 남발은 어딘가 편치 않은게 사실이다. 그래서 한가지 대안어를 제안하고 싶은데, 그건 바로 "존나"라는 단어를 "꽃나"라는 대체어로 바꾸는 것이다. 마침 "꽃남"도 히트를 치고 있으니 말이다.

꽃, 얼마나 예쁜 단어인가? 그걸 차용한 "꽃나"라는 단어는 일반인들에게는 꽃의 아름다운 이미지를 떠올리게 하면서도, "존나"와 유사한 발음을 냄으로써 필요에 따라서 어금니를 꽉 깨물고 한껏 표독스럽게 말하면 "존나"에 버금가는 어택 포스를 가지는 욕설로 충분히 사용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한다. 

"아 그 시험 참 꽃나 어렵네." 
"사진이 이게 머야, 꽃나 븅딱같이 나왔어."
"와 진짜 꽃나웃긴다 너. 완전 지대 쩔어." 

어딘가 꽃의 향기가 물씬 느껴지지 않는가? :)

물론 지금까진 농담으로 한 얘기였고, 좀더 진지하게 이야기 하자면...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보편적 언어가 너무 거친 건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든다. 많은 학자들이 얘기하듯, 언어가 인식을 규정하는 법인데 말이다. 해외에 좀 오래 나갔다가 우리나라에 오면 도대체 무슨 까닭에 한국 사람들이 대체로 화가 나 있는건지 퍽 궁금해 지는데, 어쩌면 우리의 언어 역시 사회적 분노 게이지 상승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