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 sum (경험1, 경험2, ... 경험n)

늘 언젠간 실리콘밸리에서 창업을 할 것을 알고 있었고, 그것 때문에 2년전에 실리콘밸리로 넘어오는 큰 결정을 했었지만, 실제로 월급 꼬박꼬박 나오는 직장생활을 그만두고 그것도 가정이 있는 상태에서 창업을 결정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요새들어 가장 부러운 사람들은 마음만 먹으면 가방 하나 싸서 어디로든 떠날수 있는 "싱글들"이다.) 똑똑한 사람들일수록 앞뒤 재느라 결단을 못하고 남 밑에서 밤 새가며 열심히 일한다더니, 그건 다른 사람 얘기가 아니라 바로 내 얘기였다. (그렇다고 내가 똑똑한 사람이란 얘기는 아니고.. 앞뒤 재는건 많다. 컴퓨터 키보드 하나 살때도 얼마나 시간낭비하며 리서치를 하는지..)

창업을 마음먹었을때 가장 먼저 들었던 생각은 나이 생각이었다. "내 나이가 도대체 몇인데 새파랗게 젊은 친구들과 부대끼고 맨땅에 헤딩해 가면서 소위 말하는 '쌩벤처'를 하나..." 한국이든 미국이든 아직까지는 편하게 월급 받으며 다닐수도 있는 나이인데. (물론, 그것도 몇년 지나면 장담 못하지만.) 그냥 나이들면서 자동적으로 하게 될줄 알았던 결혼, 육아, 교육이 실은 누구나 매일매일 그들만의 작은 전쟁을 치르고 있는 것이었음을 깨닫게 되는 요즘인데, 하물며 그것도 모자라 20대들도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스타트업의 세계로 이 나이에 뛰어든다는 건 가히 "미친X" 소리를 들을만한 일이 아닌가.

하지만 그럴때 마음을 굳힐 수 있었던 이유는 20대때, 사회 생활을 시작했을 때 누군가에게 들었던 한 마디였다. 바로, "인생은 경험"이라는 것. 가끔, 별것 아니게 스치듯 들었던 이야기가 인생의 뼈대를 형성할 정도로 기억에 박힌다는 사실이 매우 놀랍게 느껴질 때가 있다. 특히나 사회 초년병 시절에 들었던 이야기들은 별것 아닌것같은 이야기들도 그렇게 남더라.

경험을 하고, 거기서 나오는 컨텐츠를 쌓고 싶다. 나는 언젠가 한국에 돌아갈 거고, 그 전에라도 늘 한국과 미국을 연결해 가면서 일을 할 것이다. 한국에 있는 후배들에게 전달해 줄 수 있는 나만의 "실리콘 밸리 컨텐츠"를 갖추고 싶다.

실리콘 밸리에서 거의 2년 가까이 살았지만, 동네만 이지역에 살았지 얼마전까지만 해도 단순히 직장과 집을 오가는 삶이나 다름 없었다. 하지만 누가 실리콘 밸리에 대해서 묻는다면 어디가 햄버거가 맛있고 골프 부킹이 싼지 이런 따위의 생활 밀착형 이야기만 할 수는 없지 않겠는가.

점점 학위나 레쥬메가 아닌 "어떤 컨텐츠를 갖추고 있느냐"가 그 사람의 가치를 결정하는 시대가 올 것인데, 그러한 컨텐츠는 바로 경험에서 나오는 것이다. 앞으로 가급적 거창한 말같은건 삼가고 진짜로 내가 경험한 것만 말하고 쓰고 싶다. 겸손 떠는게 아니라, 이를테면 세상에 나만 알고 있다고 생각하고 뭔가 말했는데 실제로는 나만 빼고 다들 알고 있었던 것, 이런 경험 몇번 해보니 일부러라도 겸손한 척을 해야겠더라.

이곳 실리콘 밸리에서 얼마나 살지는 모르겠지만 여기서 경험해볼 수 있는 것은 최대한 해보려 한다. 티셔츠 입고 돌아다니면서 젊은 친구들과 나란히 앉아서 일도 해보고, 창업 액셀러레이터 이런 프로그램에 지원도 해보고... 누군가는 나이에 안맞는 일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한번뿐인 인생 점잖게 폼만 재면서 살다가 가면 안되지 않겠나. 특히 한국 사람들 나이들면 "나이먹었으니 이젠 이렇게 살아야지" 라면서 중년/노년의 라이프스타일에 스스로 갇혀 지내기 쉬운데, 그럴수록 노출될 수 있는 경험의 가짓수가 적어지는건 아닐까.

앞으로 내가 할 경험에 스스로 설레이는 요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