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 돈

스타트업을 하면서 큰 돈을 벌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빨리 생각을 달리 하는게 좋을 것 같다. 왜냐하면 그 확률이 매우 희박하기 때문.

대놓고 돈만 벌려고 한다면 다른 훨씬 더 좋고 빠른 길이 많을 것이다. 아는 사람중 하나는 중국에서 짝퉁 폴로 티셔츠를 1톤당 몇만원에 사와서, 우리나라 아파트 앞에서 트럭에서 한장에 5000원씩 받고 팔아서 떼돈 벌었다. 강남 한복판에서 팔아도 아줌마들이 말 로고만 제 위치에 제 크기대로 박혀만 있으면 무조건 사간다고 하더라.  (물론 불법 브랜드의 수입, 유통은 하면 절대로 안된다!!)

그가 테크크런치를 보고 비즈니스 모델을 연구하느라 화이트보드에 밤새가면서 고민할까? 아닐 것이다.  요는, 돈을 벌고 싶으면 스타트업 하는것보다 악착같이 돈을 벌려고 나서는게 더 나은 방법일 거다.

그럼 만약 돈이 아니라면, 스타트업에서 가장 큰 모티베이션은 뭘까? 나는 이거라고 생각한다.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이 프로젝트가, 지금까지 내가 해왔던 프로젝트 중에 최고의 프로젝트가 되게끔 하는 것." 

지금까지 인생을 살아오면서 내 이름이 들어간 프로젝트중에 누구나 들어도 그 이름을 아는, 세상에 큰 영향을 끼친 프로젝트가 있었는가?

지금 하고 있는 이 프로젝트에 혼과 정열을 다 해서, 나의 혼이 입혀진 그 프로젝트가 세상에 임팩트를 끼치게 하는것. 그게 스타트업 최고의 모티베이션이라고 본다.

그리고 그런 모티베이션을 가질 수 있는 사람들만이 스타트업에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처럼 순수하고 "쟁이적인" 욕심을 가질수 있는 사람들은 세상에 의외로 많지 않다. 따라서 그들은 그들이 알든 모르든 간에, 일종의 선택받은 사람들이다.

어떤 난관에도 불구하고 어떻게든 방법을 찾아내서 이 재미난 프로젝트를 성공시키는 것. 그러는 과정 가운데 수많은 것들을 배우고, 그러는 와중에 지식과 성격의 굳은살이 단단히 배어서 그 다음에는 더 큰 프로젝트도 너끈히 감당할 수 있는 사람으로 성장하는 것. 세상에는 그런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이 있다.

회사? 어찌 될지 모른다. 특히 스타트업일수록 회사가 망하거나 없어질 확률이 다반사고, 또한 잘 된다 한들 다른 큰 기업의 일부로 인수될 가능성이 높다. 그래서 이 회사에 들어와서 나랑 같이 뼈를 묻자고 하는건 현실성 떨어지는 얘기다. 대기업에서도 뼈를 묻겠다는 사람 보기 힘든데 말이다.

"너 나랑 인생 같이 가자"는 보스기질을 발휘하는 사람들은, 실은 그 뒷면에 오히려 자신감이 결여된 케이스가 많다. 이를테면 누가 나보고 "너는 내가 키워줄께, 인생 맡겨라" 그러면 나는 조용히 그를 연락처에서 영구히 삭제할 것이다. 어따 대고 나름 똑똑한 사람한테 인생을 송두리째 맡기라고 하는가? 나도 그걸 알기에 나는 그런 말을 절대로 다른 사람에게 못 하겠다. 재미있는 프로젝트 만들고 그것 한번 같이 해보자고 하는게 내가 생각할수 있는 유일한 꼬실라이제이션의 방법이다.

세상이 빨라질수록 기술과 서비스가 명멸하는 주기도 점점 짧아지고 있다. 이젠 회사가 단위가 아니라, 프로젝트가 단위다. 어차피 대기업에서도 사람들은 수시로 프로젝트 바꿔가면서 다닌다. 그래서 대기업이든 스타트업이든 간에 중요한건 섹시하고 파급력있는 "프로젝트"가 중요한 거다.

"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이 프로젝트가, 지금까지 내가 해왔던 프로젝트 중에 최고의 프로젝트가 되게끔 하는 것."

어떤가? 과거에 성공을 경험해 봤든 그렇지 않든 간에.. 생각만 해도 너무 가슴벅찬 일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