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아이맥

어제 애플의 발표에서 가장 주목을 받았던 것은 아이패드 미니였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관심을 불러일으킨 제품은 신형 아이맥이었다. 아직 출시 전인 제품이지만, 현재 팔리고 있는 윈도우즈 기반의 올인원 제품과 비교해보면 정말 윈도 진영에 대한 연민의 정을 느낄수 있을 정도.

디자인은 말할것도 없고, 가격에 있어서도 차이가 없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비슷한 사양의 제품을 선택할 경우 맥이 더 비쌌지만 요새 그런 가격 차이가 점점 줄어드는 느낌이고 특히 올인원 제품의 경우 가격 차이가 없다. (27인치에 i5/i7 프로세서, 1TB, 8GB 정도를 얹으면 양쪽다 2000불정도의 가격. 게다가 내장된 소프트웨어 가격을 생각하면 오히려 애플쪽이 더 싸다는 느낌도 듬.)

이번에 발표된 아이맥, 아이패드 미니 모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빠졌는데, 이는 어차피 올 연말 크리스마스 시즌에는 사람들이 사양에 상관없이 거의 무조건 애플 제품을 구매할 것이니 고사양을 굳이 얹을 필요가 없을 것이고, 게다가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양산에 따른 가격 저하효과는 기다리면 기다릴수록 커질 것이기에, 잠시 기다린게 아닌가 한다. 내년 상반기정도에 아마 애플은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얹은 제품을 동일한 가격에 내놓고, 비 레티나 제품의 가격을 내리는 익숙한 전략을 사용할 것이다 (뉴 아이패드와 아이패드2, 아이폰 5/4S/4 에서 본것처럼). 올인원 PC를 사려는 사람들의 고민은 어쩌면 메이커에 대한 고민보다 아이맥 내에서의 고민 (retina vs. non-retina) 이 더 클지도 모른다.

이렇든 저렇든 한 6개월만 기다리면 현재 나온 non-retina 신형 아이맥을 좀더 싼 가격에 살수 있지 않을까 예상해 본다. 하지만 물론 "6개월만 기다리면 똑같은걸 더 싸게 살수있다"는 법칙은 모든 IT 기기에 적용되는 거긴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