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들을 인간답게 만드는 건 여자?

원문 출처.

아주 흥미로운 연구결과:

  • 남성 CEO의 첫 아이가 딸일때 직원 급여를 더 지급, 첫 아이가 아들일 경우 덜 지급하는 경향 
  • 미국과 영국에서, 유권자들에게 딸 자녀가 있을 경우 투표에서 진보 성향을 보일 가능성이 더 높음 
  • 모르는 사람에게 돈을 줄 가능성 (구제 적선 등) 은 딸 자녀가 있을 경우 40% 더 높음 

글이 제시하는 가능성은, 분명히 "딸 효과" 라는게 존재하고 데이터로 증명되며, 남자들을 보다 인간답게 만드는 것은 집안의 여자라는 것. 딸을 둔 아빠로써, 딸을 갖고 나서 세상을 보는 관점이 (자세히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조금은 변한것 같기도 하다. 근데, 남자들을 인간답게 만드는게 집안의 여자들이라면, 남자들을 망치는 것도 집안의 여자들? :)

글에 나오는 흥미로운 언급. 어딘가에서도 읽은것 같은데, "우호적 성차별주의 (benevolent sexism)" 이야기다. "여자들은 마치 꽃병처럼 깨지기 쉬운 존재니까..." 라는 자세는 마치 여자들을 위해주고 잘 대해주려는 배려같기도 하지만, 그런 전제를 가지고 여자들을 "살짝 다르게" 대하는것 역시 차별일 수 있다는 것.

이게 잘 이해가 안가는 남자들이라면, 이런 광경을 생각해 보면 된다. 3:3 농구 경기를 하려고 여섯명이 모였는데 흑인남자 네명, 아시안 남자 한명과 여자 한명이 섞여 있음. 그러면 자연스럽게 아시안 남자에게 상대편 여자를 마크하라고 하는 식. "아시안은 상대적으로 농구를 못하니까.." 라는 말을 전혀 하지 않고도, 그보다 더 분명하게 메시지를 드러내는 셈이다. benevolent sexism 역시 이와 비슷한 상황이 있을수 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