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의 코리안 해적들

인도계인 Satya Nadella라는 사람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유력한 CEO 후보중 하나로써 꼽히는 걸 보고 드는 생각 하나. 만일 한국인들이 실리콘밸리나 미국 주류사회에서 어느정도 레벨 이상을 올라가지 못하는 이유가 단순히 피부색 하나뿐이라면, 인도인들 중에서 -- 그것도 2세가 아닌 이민 1세대들이 -- 미국 주류사회에서 CEO를 차지하거나 주요기업의 CEO 후보로 종종 거론되는 경우를 보는것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라는것. 단순히 피부 단위면적당 색소의 밀도만 놓고본다면 그들이 우리보다도 높을텐데.


지나친 일반화의 위험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실리콘밸리 IT 대기업들에서 갖고있는 한국인들에 대한 이미지는 “실력도 좋은데다가 큰 불평없이 묵묵히 열심히 일해주는 착한 사람들”로 형성되는 경우가 많다. 반면 인도인들은 자기손해는 절대로 안보고 무슨 일만 있으면 눈 동그랗게 뜨고 달려드는 사람들로 인지되어서 인도인이라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드는 경우도 많음. 하지만 한가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은 주요기업의 CEO를 차지하고 있거나 후보로 거론되는 사례중에는 인도인의 숫자가 한국인보다 훨씬 많다는 것. (단순 인구차이? 미국에 나와있는 인구로 비교하면 한국인 숫자도 만만치 않음) “실력도 좋은데다 열심히 일해주는 착한” 한국인 입장에서는 가만 생각해보면 억울한 일.


실리콘밸리에서 IT 업종에서 일하는 한국인들은 대부분 석박사 과정을 미국에서 마치고 현지에서 취업을 한 경우가 보통인데, 이런 경우 대부분 회사에서 비자 스폰서나 영주권 스폰서를 해주기 때문에 몇년간 나오기가 어렵고, 나올때쯤 되면 가족도 생기고 여러가지로 몸이 무거워져 있는 상태기 때문에 어느날 갑자기 뛰쳐나오기가 어렵게 되는것. 또한 주변의 많은 경우 실리콘밸리에서 경험을 쌓아가면서 아이들을 어느정도 키워놓고 있다보면 한국의 대기업이나 학교에서 러브콜을 받아서 좋은 조건에 중요한 위치로 컴백하는 경우들도 종종 보이다보니, “지금 회사에서의 안정적인 커리어 빌딩”이 중요한 요소로 다가오는게 사실.



안정적인 커리어 빌딩이 나쁜건 전혀 아니고 나도 때로는 창업의 길이 아니라 좀더 안정적인 길을 유지했더라면.. 하는 생각도 안하는 것 아니지만, 그냥 개인적 바램은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하는 한국분들도 더 많이 늘어나서, 한국인 하면 “해군”의 이미지 뿐만 아니라 “해적”의 이미지도 조금은 더 많아졌으면 하는 아주 단순한 개인적 바램이 있음. (스타트업쪽에서 흔히 말하는 “해적과 해군” 이야기 - ”I’d rather become a pirate than joining Navy”) 다른 이유는 없고, 그래야 나도 한국사람으로써 그 이미지에 좀 묻어갈 수 있을까 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