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워즈 시리즈를 제대로 보는 방법

요새 우리 아들이 스타워즈 시리즈에 관심을 갖고 있어서 DVD 시리즈 구매 고려중인데, 마침 재미있는 글 발견. 일명 "스타워즈 시리즈를 제대로 보는 방법"이라고.. 


글에서 이야기 하는 제대로 보는 순서라 함은: Episode 4 => Episode 5 => Episode 2 => Episode 3 => Episode 6의 순서. 

(혹시나 모르는 분들이 있을까봐, 스타워즈 시리즈는 조지 루카스에 의해 총 9부작으로 기획되었고, 에피소드 4/5/6이 먼저 나왔었고 (즉 70년대말 극장에서 개봉되었던 버전), 에피소드 1/2/3이 2000년대에, 그리고 에피소드 7/8/9가 추후 나올 예정이다. (최근 에피소드 7이 2015년 또는 2016년에 나올 예정이라는 기사가 있었음). 또한 잘 알려진대로 에피소드 7부터의 스타워즈 시리즈는 디즈니 프랜차이즈의 시리즈가 된다.)

이렇게 에피소드 4/5/6과 1/2/3의 제작 순서가 뒤바뀐지라 위에서 나온 순서대로 스타워즈를 보게 되면 옛날 버전과 새로운 버전을 왔다갔다 하면서 보는 셈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의 순서대로 보면 좋은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 
  • 일단 에피소드 1 (1999년작) 은 안보는게 나은 작품이라는게 글쓴이의 강력한 주장. 그러고보니 1999년에 잔뜩 긴장하고 극장에 갔었는데 눈물 흘리면서 보진 않았던 기억. 
  • 에피소드 4, 5 편을 통해 선한 캐릭터와 악한 캐릭터를 소개 - 그리고 악당이 곧 그 아버지라는 사실을 보여줌 
  • 에피소드 2, 3 통해서 어떻게 뛰어난 제다이가 악당이 되었는지를 보여줌 
  • 에피소드 6에서 선과 악의 결투를 통한 대단원 
왜 이런 순서대로 보는게 좋은지에 대해서 더 많은 이유는 그야말로 소설책 한권 분량의 글이 여기에 적혀 있으니 참고하시길. 

웹툰 플랫폼의 진화 (KT 경제경영연구소)

KT 경제경영연구소에서 최근 발표한 웹툰 관련 자료. 우리나라에서 웹툰은 음악/영화/게임등과 비교되는 하나의 미디어 장르로 확실히 자리를 잡았고, 웹툰앱의 이용시간이 유튜브나 멜론보다도 높다고 함. 아직까지 글로벌 시장에는 이런 문화가 없고 그걸 만들어 보자는게 타파스틱의 목표. 미디어 산업쪽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실 만한 자료. (힌트: 타파스틱도 자료에 깨알같이 언급^^)


돈으로 행복을 사는 방법

"돈이 행복을 살수 있는가?" 라는 질문은 비단 드라마의 주제일뿐 아니라, 엄연히 사회과학 분야의 학자들이 논문 주제로 삼는 연구의 영역이기도 한 듯하다.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있다는 것. 근데 그 조건은 -- 자신이 아니라 남들에게 돈을 쓸 때라고 한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은 자기 자신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돈을 사용할 때 더 큰 행복을 느끼게 되고, 이는 부국이든 빈국이든, 그리고 개인의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공통적으로 관찰되는 현상이었다" (Research demonstrating that people derive more satisfaction spending money on others than they do spending it on themselves spans poor and rich countries alike, as well as income levels.)


그래도 사람이란 존재가 100% 완벽한 존재가 아니기에, 개개인의 욕심이 없을순 없지 않겠나. 그래서 아이디어 하나. 돈을 많이 벌면, 우선 자기 자신을 위해서 뭔가 좋은걸 산 다음에, 잠깐 쓰다가 그걸 다른 사람에게 선물로 주는거다.^^ 결국 자기가 영원히 소유하는 건 아니지만 적어도 초기 감가상각의 델타값 만큼은 자기 자신에게 허용을 하고, 잔존가치의 상대적 밸류가 나보다는 다른 사람에게 더 클수 있다는 점을 이용하는 셈. 이렇게 하면 지름신의 행복 더하기 다른 사람에게 선물하는 행복, 이렇게 두번의 행복을 느낄수 있지 않을까? (너무 잔머리..?) 

스타트업 = 불확실성의 제거 과정

흔히 운으로 성공했다는 말을 하는데, 그건 종종 겸손의 말이다.

만일 어떤 사람이 진짜 100% 운만으로 성공했다면 그건 결국 결과를 전혀 예측하지 못한 상황에서 정말 의외의 좋은 결과가 나왔을 때일 것. (마치 눈 감고 해프라인에서 농구공을 던졌는데 골대에 쏙 빨려들어갈 때의 상황?)
그럼 반대로 100% 실력으로 성공한다는 얘기는, 이를테면 스타트업에 적용해 보자면, 결과를 스스로 예측하지 못하는 상황 -- 즉 “불확실성” -- 을 최대한 자기 힘으로 줄일수 있었다는 얘기. 몇가지 예를 들면:

1. 투자

폴 그레엄이 얘기하는 "피치를 잘하는 방법"은 말을 청산유수로 잘하는게 아니라, 쉽게 말하자면 “하도 이 사업에 대해서 속속들이 많은 것을 알고 있기에 그걸 그냥 서술형으로 (”matter of fact-ly”) 편하게 말할수 있는것”이라고. 투자가들도 똑똑한 사람이기에 속속들이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 말만 번지르하게 하는걸 보면 곧바로 거짓말탐지기 (bullshit detector) 가 켜지게 마련. 물론 인더스트리를 많이 안다고 해서 모든 불확실성을 피해갈 수 있는건 아니지만 적어도 지뢰를 피해갈 수 있는 확률을 높여주는 거고, 그래서 정말 팀이 인더스트리와 사업에 대해서 잘 알고있고 그래서 편하지만 확실하게 피치를 잘 하는것 역시 "불확실성의 최소화"와 무관하지 않음.

2. 수익모델

스타트업이 수익모델을 개발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 수익모델이 없이 전적으로 투자에만 의존하면 운명을 다른 사람에게 맡기는 것이지만, 수익모델이 있으면 좀더 오랜 기간동안 여러가지 실험을 해볼수 있고, 그렇기에 어느날 갑자기 회사가 접히는 확률 -- “불확실성” -- 을 그만큼 줄이는 것.

즉 말하자면 스타트업은 불확실성의 최소화인것 같다. 아직 우리회사는 불확실성 투성이지만, 적어도 이 바다에서 초보자로써 헤엄을 치다보면 이렇게 하나둘씩 알아가는 것 같다. 

트위터의 흑역사

상장을 앞둔 트위터의 경영진과 초기 모양새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들이 재조명되고 있는데, 어떤 회사든 소설책 한두권은 그냥 나오게 마련이지만 이 회사는 자세히 들여다보면 거의 막장 드라마 수준. 물론 정말 내부인이 아닌 이상에야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어디까지가 “카더라 통신”인지 모르겠지만, 대략 이런 이야기들이 불거져 나오고 있음.

  • 초기에 제품 개발을 주도했던 사람중 한명인 노아 글래스는 땡전 한푼도 못 받고 짤렸음. 최근에 소송을 통해서 몇푼 받기는 한 듯하지만, 대략 “이거 먹고 떨어져라” 수준 아니겠나 짐작. 땀과 눈물을 쏟아부은 프로젝트에서 자기 의지와 상관없이 생이별 당한셈인데, 나중엔 트위터 역사에서 "노아 글래스 지우기" 흔적도 포착되었다고 함. 
  • 초기 트위터 CEO 역할을 하던 잭 도시는 원래 모회사 (Odeo) 의 CEO였던 에반 윌리엄스에 의해 쫓겨남 (여기에는 그의 관심사가 워낙 다양해서 집중이 잘 안되던 탓도 있지만.) 사실 트위터라는 프로젝트는 Odeo가 잘 안되니까, 뭐라도 해보자는 취지로 “팀 단위로 재미난거 아무거나 만들어봐” 라고 했던데서 시작된거였고, 에반 윌리엄스는 처음에는 트위터 프로젝트에 그렇게 큰 관심을 보이진 않았다는게 대체적인 의견. 근데 이제 트위터의 싹수가 보이니까 자기가 CEO 자리를 꿰찬 셈. 
  • 그런데 그랬던 에반 윌리엄스도 2년정도 뒤에 이사회에 의해서 CEO 자리에서 짤리게 되는데, 이건 먼저 나간 잭 도시의 2년여에 걸친 복수극이었다는 설 (잭 도시도 이걸 극구 부인하지는 않는듯). 이건 뭐 창업자들끼리 서로 등에 비수꽂는게 따로 없음.  
  • 지금 CEO인 딕 코스톨로가 COO였던 시절, 이사회에 의해 회사에서 한순간에 해고당한 적도 있다고. 물론 얼마 지나지 않아 직권회복(?) 되어서 결국 CEO로 회사를 다음 단계로 이끄는 역할을 수행. 에릭 슈미트가 했던 “어른으로써 중심잡는 역할”을 트위터에서 잘 수행했던 이 현명한 덕장을 이사회의 성급한 판단 때문에 잃을뻔 했던 순간도 있었음. 

그런데 내가 주목하게 되는건 이런 드라마와 스토리가 아니다. 사실 사람 사는 사회에서 갈등 없을수 없고, 특히 저마다 자기가 세상에서 최고로 똑똑하다고 생각하는 고집센 젊은 사람들을 스타트업이라는 찜통 (”pressure cooker”) 에 넣어 놓았는데 갈등이 없으면 그게 더 이상한걸 지도 모른다. 물론 그렇다고 이런 갈등이 좋다고 말하는 건 아니지만..  

내가 주목하는 건 프로덕이 잘 되면 그 모든것을 덮어 버린다는 점. 에릭 슈미트도 “매출은 세상의 모든 알려진 문제에 대한 해답” (Revenue is the solution for all the known problems of the world) 이라고 했었는데, 그 말이 맞음. 트위터도 맨날 서버가 뻗고 경영진이 이처럼 막장 드라마를 써도, 사람들이 원하고 좋아하고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프로덕이다보니 결국 IPO까지 오게 되는것. 결국 냉정한 얘기지만, 창업 기업의 성공은 창업 멤버들끼리 사이가 좋다고 잘되는게 아니라 오직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프로덕이 있느냐의 유무에 따라 좌우되는 것. 

탐 클랜시 인용

유학와서 영어 배우던 시절, 탐 클랜시의 두꺼운 소설책을 페이퍼백으로 가끔 사서 읽곤 했었다. 이왕이면 싼값에 페이지가 많고, 그러면서 페이지 넘길만한 재미도 있는 책을 고르다 보니 자연스레 고르게 되었던 것. 지금도 아마 손때묻은 페이퍼백 소설 한권쯤은 책장 어딘가에 꽂혀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런 그가 엊그제 별세했다고 한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그가 말했고, Om Malik이 그의 블로그에 인용한, 글 하나를 싣고자 한다.

"글쓰기를 배우는 것은 골프를 배우는 것과 같다. 그냥 하는거고, 잘 될때까지 계속 하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은 글쓰기에 뭔가 특별한 마법이라도 있는것처럼 생각하지만, 글쓰기는 신적인 영감이 아니라 어려운 노력에 가깝다." ("You learn to write the same way you learn to play golf. You do it, and keep doing it until you get it right. A lot of people think something mystical happens to you, that maybe the muse kisses you on the ear. But writing isn’t divinely inspired – it’s hard work.")

기록적인 판매량을 기록한 소설 작가도 이렇게 말했구나. 비단 글쓰기뿐 아니라 다른 삶의 영역도 마찬가지일 듯. 소설가도, 골프선수도, 심지어 기업가도. 그냥, 잘 될때까지, 하는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