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ipe 이야기

Stripe는 웹 서비스에서 신용카드 결제를 받을수 있도록 해주는 결제 처리 모듈을 제공하는 회사. 얼마전 애플페이에 들어가면서 더 큰 유명세를 탔지만 한 3-4년전부터도 실리콘밸리 스타트업들 사이에서는 "결제는 Stripe 붙이면 된다. 가장 개발자 친화적이다" 이런 말을 들으면서 거의 디폴트 솔루션으로 사용되고 있었음.

아일랜드 출신의 형제가 창업한 회사인데, 이 형제들이 보통 똑똑한게 아닌듯. 고등학교때 아일랜드 전국 과학상을 수상. 각기 하버드와 MIT 에 진학해서 미국으로 온 형제들은 학교 재학중에 보스턴에서 Auctomatic이라는 회사를 세워서 창업한지 1년도 안되어 5백만불에 매각. 학교 졸업도 안한 채로 Stripe을 두번째로 창업해서 지금까지 성공적으로 이끌어 오고 있음.

잠깐 새는 얘기지만.. 요새 실리콘밸리에 고비용으로 인한 버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모든게 "연쇄효과" 때문. 집값과 생활비와 물가가 비싸다보니 급여를 많이 주어야 하고 그러려니 회사들이 투자를 많이 받아야 하고 그 과정에서 밸류에이션이 높아지고, 높은 투자 받은 회사들은 인재들을 경쟁적으로 데려오기 위해서 더 많은 급여를 주고, 이렇게 높은 연봉을 받는 인재들은 한달에 3-4천불짜리 원베드룸 아파트에 기꺼이 들어가고 6불짜리 커피를 마시고 그러다보니 물가가 더욱 비싸지고... 뭐 이런 사이클.

하지만 Stripe 창업자들같은 이들이 이동네로 계속 모여드는 현상이 계속 유지된다면 고비용 버블구조가 당분간 계속될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듬. 전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인재들이 아예 이곳으로 와서 창업을 시작하든가 아니면 다른 동네에서 창업을 했더라도 싹수가 보이면 투자가나 주위에서 "너네가 next Facebook, next Dropbox가 될수 있다"고 실리콘밸리로 가도록 부추기고 가만 놔두질 않는 분위기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