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 테슬라의 1926년 글

니콜라 테슬라가 무려 1926년에 말했다는 미래 예측 (출처: Chris Dixon blog). 100년 앞의 미래를 오늘 볼수 있는 사람도 있다는 사실. 1926년에 말했다는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오늘날의 모바일, 인터넷을 거의 정확히 예견. 구글이 하고있는 "문샷 프로젝트" 들도 100년뒤의 사람들이 보고 선견지명에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프로젝트들일수도. 

요약 번역: 무선 시스템은 물리적 거리를 거의 없애줄수 있는 기술로써 인류가 발명한 어떤 과학 발명보다 큰 효용을 가져다줄 것이다. (...) 무선통신 기술이 전 지구적으로 적용되면 지구는 하나로 연결된 거대한 하나의 브레인을 갖게 될것. 인류는 거리에 상관없이 누구나 실시간으로 커뮤니케이션 할수 있게 될 것이고, 현재의 전화보다 훨씬 더 간단한 디바이스를 통해 수천마일 떨어진 사람과 실시간으로 통화할 수 있게 될것이며, 이 디바이스는 조끼 주머니에 넣어 다닐수 있게 될 것이다. 인류는 대통령 당선이나 월드시리즈 경기, 지진 등의 사건을 바로 옆에 있는 것처럼 경험하게 될것이다.

From the inception of the wireless system, I saw that this new art of applied electricity would be of greater benefit to the human race than any other scientific discovery, for it virtually eliminates distance.  The majority of the ills from which humanity suffers are due to the immense extent of the terrestrial globe and the inability of individuals and nations to come into close contact.
Wireless will achieve the closer contact through transmission of intelligence, transport of our bodies and materials and conveyance of energy.
When wireless is perfectly applied the whole earth will be converted into a huge brain, which in fact it is, all things being particles of a real and rhythmic whole.  We shall be able to communicate with one another instantly, irrespective of distance.  Not only this, but through television and telephony we shall see and hear one another as perfectly as though we were face to face, despite intervening distances of thousands of miles; and the instruments through which we shall be able to do his will be amazingly simple compared with our present telephone.  A man will be able to carry one in his vest pocket.
We shall be able to witness and hear events–the inauguration of a President, the playing of a world series game, the havoc of an earthquake or the terror of a battle–just as though we were pres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