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는 사랑받는 사람이 아니라 존경받는 사람

"CEO의 업무는 전략 (우리 조직에서 무엇을 위해서 달려가야 하는지를 정의하는 일) 과 조정 (조직 사이에 간극이 없고 한방향으로 달려가도록 하는 일) 이다.
따라서 CEO는 사랑받기 어려운 존재가 되기 쉽다. 남들로부터 사랑받는 것을 좋아하는 성격의 CEO는 때로 이러한 성격 탓에 잘못된 결정을 내릴수도 있다. 때로는 뚜렷한 결말이 없는 언쟁 가운데서 결말을 내야 하고, 스타트업은 리소스가 부족하기에 스타트업에서의 리소스 분배에 대한 결정은 너무도 어렵다. (...)
가장 뛰어난 CEO는 존경받는 사람이지 사랑받는 사람이 아니다. 그들은 최대한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신중히 듣되 어려운 결정을 내린다. 뛰어난 리더는 결정에 대한 이유에 대해서 설명하지만, 동시에 자신이 주관적으로 결정을 내렸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 뛰어난 리더는 조직에 공헌도가 높은 사람을 인정하고 그쪽으로 회사의 자원을 몰아줄 수 있으며, 다른 팀과 융합하지 못하는 사람은 단호히 해고할 수 있는 사람이다."
The job of a CEO is both “strategy” (what should we collectively as a group be working on) and  “alignment” (making sure there is no white space between departments – that everybody is pulling in the same direction).
This is where it becomes hard to be loved. I often worry about founders who have a deep-seated need to be loved because it can lead to bad decisions. Adjudication is about resolving intractable disputes. Resource allocation is hard at a startup precisely because you have limited resources. Do you hire more sales people? More developers? A larger marketing team? In each case somebody wanted more.
I have found that the best CEOs are respected, not loved. They listen to everybody’s requests, they weigh the situation, they talk with many staff members and get inputs and then they make tough decisions. Great leaders explain their logic but make it clear that decisions are subjective and that the decision has been made. Great leaders promote people who achieve great things and allocate more resources their way. Great leaders are willing to fire people who can’t get along with teams because they know that bad apples are what create white space between teams in the first pl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