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련 이야기들

중국 관련해서 어제 이곳에 있는 친구들에게 들은 이야기 몇개 공유.

1. 중국 인터넷 창업 붐

이건 사실 한국에 계신 분들이 더 뜨겁게 체감하고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어제 들은 얘기 하나는 실리콘밸리식의 "마피아 창업"이 굉장히 뜨겁다고 함. 즉 페이팔, 구글 등 성공적으로 엑싯한 회사의 초기 창업자들이 다시 나와서 창업을 하는 케이스 인데, 알리바바의 경우 자그마치 5만명의 엑스-알리바바 얼럼나이들이 있고, 이 중에서 3만명이 새로 소프트웨어 창업을 한다고 함. 얼추 3명끼리 창업한다고 쳐도, 알리바바 출신들이 만드는 신규 벤처가 1만개 가량 있다는 것. 역시 차이나 스케일..

이중 한명의 경우 알리바바의 초기 멤버중 하나였는데 엑싯하고 나온 돈으로 중국판 우버에 일찍 투자, 아직도 꽤 많은 지분을 들고 있고 얼마전에 그 회사는 DST로부터 7천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아무튼 차이나 스케일은 후덜덜.

2. 홍콩 대 중국

대학 동창 홍콩친구에게 들은 이야기. 홍콩 사람들도 중국이 패권을 장악하리라는 것을 다들 알고 있고 속으로는 다들 체념하고 있다고 함. 텐트 시위를 벌이는 것은 "이렇게라도 해서 우리의 의견을 피력하자" 라는 거지 실제로 뭔가 바뀔것 같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하고, 대만 역시 비슷한 입장일 거라고. 놀랍게도 많은 홍콩인들이, "중국이어도 어쩔수 없는 움직임 아닐까" 라고 생각한다고. 즉 "하나의 중국" 으로 갈 가능성이 더 커보인다는 것.

자기가 볼때 가장 중요한 요소는 경제라고 생각한다고. 지금 잘나가는 중국 경제가 폭삭 꺼지면 지방 분리 독립에 대한 요구가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전망. 개인적으로는 그 반대 - 다들 먹고 살만해 지는 경우 - 의 경우에도 분리독립 요구가 더 거세지지 않을까 생각함 (스코틀랜드/스페인의 경우)

미국에 나와있는 홍콩 사람들과 중국 사람들끼리 관계가 서먹하지 않냐고 물어보니 별로 그렇지 않다고 해서 의외. 그냥 예전처럼 잘 지낸다고. 오히려 더 큰 문제는 홍콩사람들 끼리의 갈등이라고 하는데, 친구나 가족들 사이에서도 친중국과 반중국의 이념 차이가 벌어지는 모양. 그럼 반중국 이념을 가진 홍콩 사람들은 "너도 홍콩 사람인데 어떻게 이럴수 있냐.." 라고 하면서 따질 것이고.. 아무튼 그런 반목과 갈등이 심각한 모양. 우리나라도 그렇지만.. 작은 나라인데도 불구하고 같은 나라 민족끼리 이념의 차이로 부딪히는 문제가 어디나 있는 모양.

세스 고딘: 사업을 어떻게 시작할 것인가

"사업을 시작하려면 이런 과정을 거칠것. 사람들이 문제가 있다고 스스로 알고 있고, 돈을 낼 의향이 있는 분야를 골라서, 생각할 수 있는 가장 작은 프로젝트를 시작할것. 그런 다음, 프로젝트에 들어가는 비용보다는 높지만, 제공하는 가치에 비해서는 낮은 금액을 부과할 것. 이 과정의 되풀이. 창업을 위해서 완벽하거나, 대단한 기회를 노릴 필요는 없음."

Start your first business this way: Begin with the smallest possible project in which someone will pay you money to solve a problem they know they have. Charge less than it's worth and more than it costs you.
Repeat.
You don't have to wait for perfect or large or revered or amazing. You can start.

- Seth Godin

2015 Tech IPO Pipeline Report

CB Insights에서 발표한 2015 Tech IPO Pipeline Report. 원문 여기.

주요 사항:

  1. The billion dollar valuation club spikes (1조원 이상 가치 기업수 다수 증가) 
  2. Sequoia Capital, Andreessen Horowitz surge (VC 중에서 세콰이아, 안드리슨 호로위츠 강세) 
  3. New York trounces Massachusetts (보스턴 지역보다 뉴욕 지역의 tech IPO/투자 강세)

(이메일 주소 남기면 원문 리포트도 이메일로 받을수 있음)



인생의 역설 2제

1. 누군가 그런 말을 했다. 젊음이 아름다운 이유중 하나는, 젊은이들은 마치 영원히 살것처럼 거침없이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우린 바로 문 밖에 나가다가 교통사고로 죽을수도 있는 인생의 유한성을 아는 현명함도 가져야 하지만, 때론 -- 나이에 상관없이 -- 마치 영원히 살것처럼 치기어린 꿈도 갖고 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왜? 안그러면 인생이 너무 팍팍하고 재미없을 테니까. 그런 "치기없음" 조차도, 너희는 꿈을 좀 크게 꾸어 보라고, 창조주가 우리에게 심어주신 DNA의 일부일지 모른다.

2. 사람들은 흔히 자신이 10년동안 달성할 수 있는 일은 과소평가하고, 1년동안 달성할수 있는 일은 과대평가한다고 한다. 그런 면에서 인생 전체에서 가져야 하는 꿈은 지금 당신이 가진것보다 더 커야 하고, 이번 분기에 이루려고 해야 하는 목표는 지금 당신이 가진것보다 더 현실적이어야 한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은 인생 전체에서 가져야 하는 꿈은 "에이, 내가 지금 할수 있겠어?" 라며 남이 시키기도 전에 그 크기를 스스로 줄이고, 이번 분기에 뭘 달성하고 싶은지에 대한 구체적인 아이디어가 별로 없이, 단기간에 달성될 턱이 없는 백일몽(daydream)을 바라보며 살면서 그게 번번히 이루어지지 않을때마다 좌절을 느낀다. 

메신저 기능의 commoditization?

메시징 앱 (위챗, 라인, 카카오, Whatsapp..) 이 마치 모바일 OS처럼 강력한 모바일 플랫폼이 될수 있을까? 중국시장을 보면 (특히 페이먼트/결제 수단과 딱 붙어서) 메신저 앱이 생활의 모든 면의 출발점이 되어가는 트렌드를 보여주고 있고, 라인과 카카오도 이 전략을 따라가고 있는중. 회원 확보후, "모바일 생활 밀착형 서비스" 제공을 통해 회원당 ARPU를 극대화 하는 전략.

하지만 이러한 서비스들의 코어가 되는 메신저 기능 자체는 상당히 보편화 (commoditize) 될 가능성이 있을듯. 생각해 보면 웹에서도 "채팅" 자체가 중요한 서비스였던 적이 있었다. ICQ가 그랬고 MSN 메신저가 그랬고 네이트온이 그럤음. 그리고 이러한 채팅 앱 기반이 깔리자 그 위에 부가서비스들이 올라가기 시작했고 채팅앱은 몇가지 다른 서비스로 접근하는 통로가 되었다 (예: 네이트온 + 싸이월드 + 네이트 포털). 사실 텐센트 QQ도 메신저 기반으로 성장한 것이고. 하지만 지금은 -- 웹에서 채팅은 서비스라기보다는, 각종 서비스에 붙일수 있는 "기능"이 되었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 예를 들어서 게임에도 채팅이 붙어있고, 지메일에도 채팅이 붙어있고, 전자상거래 사이트에도 채팅 기능이 붙어있고, 등등. 모바일에서도 메시징이라는게 모든 앱에 붙는 "기능" 레벨로 보편화될 (commoditized) 가능성도 있다고 봄.

또한 모바일 메신저는 유저 종속성도 떨어진다. 이미 사용자들이 보통 카카오도, 라인도, 마이피플도, 페이스북 메신저도 쓰고 있지 않은가? 누가 어떤 앱으로 말을 걸어오든 간에 그게 그렇게 중요하거나 신경쓰이는 것 같진 않음. 그런 면에서 오히려 notification이 가장 중요한 서비스 레이어로 자리잡게 될듯. 여러 앱과 서비스들이 서로 다른 notification을 보내면 그걸 한 군데에서 사용자가 보고 각각의 컨텍스트에 맞게 반응하는게 가장 중요한 기능일 테니까. 모바일에서 "앱 경제"가 등장하면서, 각각의 앱들이 특정 목적을 수행하는 소위 "언번들링(unbundling)"이 일어났는데, 그런 unbunlding이 너무 많아지다보니 반대로 한군데에서 묶어서 유저가 처리해야 할 액션만 따로 모아서 보여주는 "번들링(bundling)"이 다시 중요해 지는 것. 물론 이러한 notification layer는 특정 개별 사업자가 아니라 모바일 OS 차원에서 애플, 구글 등이 기득권을 가져갈듯.

장기적으로 코어 메신저 기능이 commoditize 될 가능성이 있다고 하면 메신저 서비스 업체들도 결국 컨텐츠가 차별화 요소가 될 것이고 그래서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붙이는 것인데, 마치 처음에는 채팅 앱에 붙었던 각종 부가서비스들이 유저들에게 인기를 끌다가 각각의 서비스별로 "그것만 하는" 강력한 경쟁자들이 나오면서 채팅 앱이 더이상 엔트리 포인트로써의 밸류를 가져가기 어려웠던 것처럼, 메신저에 기반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들도 결국에는 그것만 하는 서비스들과 경쟁해야 할듯. 이를테면 카카오택시 vs. 제3의 택시앱 서비스를 생각하면 될듯. 또한 반대로 스타트업 입장에서는 라인 등이 어떤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그걸 "게임 끝" 이라고 가정하지 말고, 오히려 그것이 비즈니스 기회를 줄수도 있다는 걸 염두에 둘 필요. 

O2O를 보는 관점중 하나

가장 핫한 온라인 트렌드중의 하나로 O2O (오프라인 투 온라인) 가 꼽힌다. (개인적으로 테러블한 이름이라고 생각하지만...)

O2O 트렌드를 보는 관점중 하나는, 무언가를 “가진 주체” (haves)과 “필요로 하는 사람” (needs)을 연결해 주는 것이라고 본다. 이러한 가치 교환은 언제든지 있어왔지만, 이를 산업의 거의 전 분야로 가속화시킨것이 지난 10년간의 모바일, 소셜의 발달이다. 모바일의 즉각성은 필요로 하는 것을 필요로 하는 시점과 장소에서 구할수 있도록 해주었고 ("instant gratification”), 여기에 -- 주로 “사람”이 가치를 제공할때, 예를 들면 에어비엔비나 우버 등 -- 가장 중요한 부분중 하나인 “신뢰”라는 부분을 소셜 평판시스템이 해결해 준것.

“가진 주체”와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모바일과 소셜 신뢰 기반으로 물 흐르듯 만나게 될때, 소유 대신 접근이 더 중요하고 편해지는 “공유경제”가 생기는 거고, 필요로 하는 시점에 즉각적으로 “가진 주체”들을 부를수 있도록 (instant gratification) 하기 위해서 메신저등 모바일 플랫폼에 택시등 소위 “생활 밀착형 서비스”들이 붙는 것이고, 검색광고에서도 니즈 만족형 광고 (예: 구글 검색광고)가 있으면 니즈 창출형 광고들도 있듯이 (Pinterest가 각광받는 이유중 하나), O2O 에서도 “가진 주체”를 알고 필요로 할때 부르는 서비스가 있다면 그러한 니즈를 창출하는 쿠폰형 서비스들도 나오는 것이라고 본다. 또한 최근에는 어떤 한 플랫폼에서 쌓은 소셜 평판 시스템이 다른 곳에서도 사용될 수 있도록 스코어 카드같은것을 제공하는 서비스들도 생겨나고 있다 (이를테면 에어비엔비 호스트로 50명에게 좋은 리뷰를 받은 사람이 우버 드라이버가 되면 에어비엔비에서의 곧바로 평판을 들고 올수 있도록). 그런 면에서 O2O와 공유경제는 붙어있는 점이 많다.

그래서 O2O 기반의 사업 기회를 고려한다면 아직도 “가진 주체”와 “필요로 하는 사람”이 모바일/소셜 기반으로 “물 흐르듯이” 만나지 못하는 섹터가 어디인지를 파악해 보는게 도움이 될수 있다고 본다. 일례로 누군가는 이러한 섹터중의 하나가 교육이라고 말한다. 사실 공유경제라는것도 소유보다 접근을 중시하면서 초기에 “소유”에 들어가는 큰 코스트를 “사용”에 들어가는 작은 코스트로 바꾸어 주는 것인데, 교육이야말로 초기 16년에 큰 코스트가 들어가고 그 뒤로는 교육에 대한 니즈가 종종 발생하는데도 불구하고 공유경제형으로 “사용에 액세스” 하기가 쉽지 않은 분야기 때문이다. 

Why Instagram Worked


"도그패치 랩에 있는 회의실에 들어가서는, 우리는 지난 몇주동안의 과정을 통해 수면위로 드러나기 시작했던 일을 드러내놓고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제품의 개발 스코프를 줄이든가, 아니면 너무 많은 일을 한꺼번에 하려고 하다가 실패의 확률을 높이든가, 선택은 둘중의 하나였다.
Locking ourselves in the single conference room at Dogpatch Labs, we said out loud what had been bubbling under the surface for weeks: we needed to scope down the product we were building, or risk failure in trying to be too many things at once."

 --  Why Instagram Worked

인스타그램 창업자들에 대해 가장 존경하는 점은 아직도 열심히 제품 개발하면서 일하고 있다는 점.  $1bn 이라는 금액은 절대 스케일로는 너무도 큰 금액이지만 상대적으로 얼마뒤에 같은 회사에 인수된 Whatsapp의  $19bn에 비하면 헐값(?) 이라고 느껴질 수도 있음. 두 회사 다 성공적인 모바일 소셜 프로덕트를 만들었는데 $1bn대 $19bn은 회원수 등을 비교하더라도 굉장히 큰 차이. 하지만 요새도 창업자들이 열심히 제품 개발하면서 일하고 있다고 하니, 단순히 돈때문에만 Instagram 개발하면서 일했던건 아닌 모양. 

How Airbnb Started

출처: Funder and Founders

모든 성공적인 회사들도 처음에는 아무것도 아닌 회사였고 과정중에 수많은 어려움을 겪지만, 성공의 길로 접어드는 과정을 지켜보면 몇가지 중요한, 그러나 그 당시에는 중요하다고 깨닫지 못할수도 있을 정도로 "별것 아니라고" 판단될 수도 있는 변곡점들이 있음. Airbnb에 있어서 그 변곡점들은 이러한 것들 (아래 그림 참고; 클릭하면 original size)

  • 리스팅된 방들의 사진이 별로 매력적이지 않았던 점이 서비스가 성장하지 않는 주요 포인트인 점을 깨닫고, 발로 뛰어다니면서 고품질 사진을 찍어서 올렸고, 그 결과 드디어 서비스가 성장하기 시작했음 
  • 유명 가수의 드러머가 처음으로 집을 통째로 빌린것 
  • 미국 선거철에 씨리얼을 팔아서 3만불을 벌고, Y Combinator에 들어가게 된것 

회사든 개인이든, 돌이켜 보면 별것 아니었던 결정의 순간들이 우리를 성공으로, 또는 실패로 인도하는 중요한 변곡점이 될 때가 있음. 그래서 우리 인생은 그 무엇보다 재미있음.



제2의 전성기 맞는 Podcast

10년전에 등장했던 팟캐스팅이 한참 주춤하다가 최근들어 르네상스 부흥을 맞고 있다는 글 (원문 참고). 

낮아진 제작단가, 이에 반해 이전에 비해 높아진 광고 단가 등으로 인해 더 많은 컨텐츠 저작자들이 팟캐스팅에 참여하고 있고 이에 따라 수준높은 퀄리티의 컨텐츠들이 더 많아졌다는 것이 이유. 

하지만 팟캐스팅 부흥의 가장 결정적인 이유는 이러한 이유들보다, 다소 엉뚱하게도 자동차의 블루투스 기능 탑재와 스마트폰의 보편화라는 분석. 나만해도 운전할때 보통 자동차 블루투스 기능을 이용해서 스마트폰 SoundCloud 앱의 팟캐스트를 들으며 운전. 

스마트폰의 보편화로 인해 모바일에서 소비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마이크로 미디어가 다시 주목을 받을 것이며, 특히 개인 컨텐츠 생산자들이 직접적으로 팬들을 만나고 그들에게 컨텐츠를 distribute 하고 그들로부터 스폰서를 받을 수 있는 구조가 정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팟캐스팅과 "커넥티드 자동차"의 사례에서 보듯 (물론 블루투스 기반을 의미하는 것이고 모든 사물이 클라우드에 IP로 연결된 진정한 사물인터넷까지는 아니지만), 기존의 dumb object들이 서로 연결되었을때 새로운 유즈케이스와 컨텐츠의 흐름이 생겨날 수도 있을듯. 

평판 (reputation) 관리

미국으로 온지 어느덧 4년이나 되서, 요새는 우리나라 스타트업 업계분들중에 모르는 분들도 많이 있다. 하지만 가끔 한국 나가보면 여전히 업계는 좁고, 알게모르게 서로서로 업계 남얘기들 많이 하시는것 같다^^ 뭐 나도 그렇고 인간의 본성이니.

그런데 얼마전에 누군가 스쳐 지나가듯이 이런 얘기를 했다. "우리나라 스타트업 업계도 꽤나 남얘기 많이 하는 곳인데.. 그치만 (모 앱회사) P모대표, (모 심사역) P모씨, 예를들어 이런 분들은 정말 그 누구도 그들 뒤에서 나쁜 얘기 하는걸 못들어봤다."

짧은 말인데 꽤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 평판 관리가 필요하나? 굳이 그렇진 않다. 열심히 자기 일 해서 성과내는게 가장 중요한 거다. 스티브 잡스가 어떤 평판을 가졌을지 생각해 보라.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본인이 일부러 나서서 망칠 필요도 없는게 평판관리가 아닐까 싶다. 
  • 위에 열거한 분들이 과연 평판 관리에 의식적으로 철저히 신경을 썼을까? 아마 아닐 것이다. 그냥 자기 일 열심히 하면서, 남들에게 꾸준히 진정성 있게 대해준 것일 테다. 사실 그거면 된다. 
  • "적만 안 만들어도" 어느정도 평판 관리가 된다. 결국 평판을 해치는 것은 여러사람이 아니라 그를 싫어하는 한두사람이 여기저기 얘기하고 다니는 것일테니. 
  • 다들 먹고살자고 업계에서 고생들 하고 있는데, 기본적인 인간애와 동료의식을 갖자. 평판관리는 이런 의식의 발로이지, 가끔 하는 기교와 테크닉이 아닐것. 
  • Paul Graham이 쓴 최근 글을 읽어볼것. 왜 성공한 사람들 중에 유독 좋은 사람들의 비중이 높은지, 악랄한(?) 사람들이 실패할 가능성이 높은지. 

나이와 "오버"

우리 와이프가 그런 말을 했다. 나이가 들수록 강렬한 원색 계열의 옷을 입어야 한다고. 나이가 들수록 "내나이에 무슨..." 이러면서 무채색의, 남들 눈에 안띄는 문안한 옷에 손이 가기 십상인데, 나이드신 분들일수록 외모와 체격이 젊은이들에 비해 초라해지므로(?) 약간 "오버하는" 옷을 입어야 그나마 인물이 산다는 것.

패션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지만, 동일한 원리가 "사상과 트렌드" 에도 적용되는 것 같다.

나이가 들수록 기존의 자기 논리를 반복적으로 고집하기 쉽다. 꼰대를 비판하던 젊은 세대가 그 나이가 되었을때 누구못지 않은 꼰대가 되어있는 경우도 많이 본다. IT 흐름에 심각하게 뒤쳐진 어르신들을 보며 이해를 도무지 못했던 젊은 세대들도, 나이가 조금씩 들면서 "에이 귀찮아" 라는 핑계로 시대 흐름을 뒤따라잡는 일에 소홀한 경우도 자주 보게 된다.

나이가 들수록 생각의 유연성과 IT등 새로운 흐름을 익히는 일에 뒤쳐지지 않으려면, "오버"를 어느정도 해줘야 한다. 본인이 생각할때 이건 약간 오버한다 싶을 정도로 노력해야 한다. 지금 나이가 어느정도 드신 분들이 트위터도 열심히 써봐야 하고, 오큘러스나 구글글래스도 구매해 보셔야 하고, 젊은이들과 어울려 열린 토론의 자리도 본인께서 찾아다니셔야 한다. 뒤쳐지지 않으려면, 굳지 않으려면, 약간 "오버해 줘야" 한다. 마치 현란한 원색 계열의 옷을 부러 입어줘야 하는 것처럼. 

트렌드워칭: 2015년 10대 트렌드

트렌드워칭이 꼽은 2015년의 10대 트렌드. 전체 글은 여기를 참고.

1. (디바이스, 서비스 등을 활용한) 즉각적인 스킬 획득
2. 줄서기의 종말
3. 모바일 지갑의 보편화
4. 공유경제 + 사물 인터넷
5. 정부의 변화
6. 소비 시장에 있어서 전통적인 인구통계학은 의미 없어짐
7. 행동 변화 서비스 - 좋은 행동을 가격으로 보상
8. 공감적 가격정책
9. 로봇 산업
10. 브랜드가 사회적 이슈를 대변

1. INSTANT SKILLS »
All the gear, AND the idea.

2. FAST-LANING »
The end of the line for waiting in line.

3. FAIR SPLITTING »
Mobile wallets find their (shared) value.

4. INTERNET OF SHARED THINGS »
New connections. New behaviors. New opportunities.

5. BRANDED GOVERNMENT »
Time to get behind corporate-powered civic change.

6. POST-DEMOGRAPHIC CONSUMERISM »
Demographics are dead! Long live demographics!

7. CURRENCIES OF CHANGE »
Because good behavior should no longer (just) be its own reward.

8. SYMPATHETIC PRICING »
Pain point-targeting discounts.

9. ROBOLOVE »
2015: Rise of the Robots.

10. BRAND STANDS »
Get off the fence!

허락보다는 용서를

영어 표현에 "ask for forgiveness not permission", 즉 "허락 대신 용서를 구하라"는 표현이 있다. 매사에 "이거 해도 되요? 저거 해도 되요?" 라고 상사에게 묻는대신, 만일 문제가 될 경우 용서를 구하는 한이 있더라도 일단 본인의 책임하에 일을 저지르고 보자는 것.

일을 하다보면 자신있게 자기 주장을 펼치지 못하고 여러가지 옵션과 각각의 경우의 장단점을 나열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럴 경우에 이런 장점이 있는 반면에 이런 이슈가 있을수도 있고, 저련 경우에는..." 이런 식. 일견 모든 면을 신중히 검토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이런 사람들과 일하면 도무지 속도가 나지 못할때가 많다. 반대로 말을 전혀 안하고 혼자서 사고치고 다니는 것도 문제지만^^ 모든 면을 면밀하게 꿰뚫고 있다는 전제하에, 본인의 판단과 책임하에 일을 스피디하게 주도해 나가는 사람들과 일하기가 훨씬 편하다.

여러가지 옵션과 각각의 장단점을 늘어놓는 방식의 가장 큰 문제는, 결정의 리스크를 다른 사람에게 전가시킨다는 점이다. 세상에 완벽한 결정은 없고 어느 정도의 리스크가 있게 마련이다. "허락을 구하는지, 용서를 구하는지"의 차이는, 종종 일의 리스크를 본인이 질 준비가 되어 있느냐, 상사등 다른 누군가에게 전가시키려고 하느냐의 멘탈 차이에서 기인하는 경우가 많다.

만일 리스크를 비겁하게(!) 다른 사람에게 떠넘기고 싶지 않으면, 허락보다는 용서를 구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