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하려면, 먼저 그것을 하라.


(에덴하우스라는 요양시절에 걸려있는 슬로건인) "인생의 해답을 찾고자 하는가? 그렇다면 인생을 치열하게 살아라" (의역) 라는 슬로건은, 데이빗 카 (David Carr)가 다른 저널리스트들에게 했던 유명한 조언을 생각하게 했다. "(좋은 글을 쓰고 싶다면) 글이 써질때까지 타이핑을 해라." 인생을 어떻게 살지 모른다면, 열심히 삶을 살아내어 가라. 어떤 글을 써야 할지 모른다면, 열심히 타이핑을 하라.  
That slogan – “The answer to life is learning to live” – struck me as many journalists passed around one of Carr’s most famous pieces of advice:
Keep typing until it turns into writing
There it is: the Eden House slogan applied to journalism. If you don’t know how to live, just get busy learning how to live. If you don’t know what to write, just get busy typing.

V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