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VC를 시작하는 한가지 방법

어떤 후배가 몇명과 함께 새로 VC 펀드를 만들 계획이라고 했다.

뜬금없는 얘기지만, 그에게 이런 방법은 어떨까 제안해 보았다. 전통적인 VC 또하나 만드는 것은 별 의미없을 거고, 완전히 새롭게 게임을 한번 해보는건 어떻겠느냐는 제안과 함께.


  • VC는 대부업이 아님. 따라서 리스크를 최소화하는게 아니라, 리턴을 극대화 하는 것이 주 목표. 
  • 그건 결국 평균 타자 10팀을 모으는게 중요한게 아니라 똘아이 한팀을 찾는 게임이라는 얘기. 이건 VC firm들도 인정하는것. 하나의 outsized return이 나머지 failure를 make up 하는 시스템 
  • 근데 여기서 말하는 똘아이라는건 단순히 행동이나 생각이 이상하다는게 아니라, 어떤 분야에 꽂혀있는 나머지 남들이 보지 못하는 특수한 문제를 보고, 그 문제를 풀수 있는 역량을 갖추었다는걸 의미 
  • 따라서 종종 "똘아이"와 "분야" 라는걸 따로 떼어서 생각하기 어려울 때가 있음. 
  • 그럼 어떤 분야의 똘아이를 발견하자는 건데, 그러기 위해서는 당신이 먼저 똘아이가 되어야 함. 그 분야의 중심부로 먼저 들어가기. 
  • 본인이 사업을 할거라고 생각하고, 그 분야의 모든 전문가들 만나고 모든 온라인/오프라인 트렌드를 파악. 미친사람마냥 배낭 하나 매고 전국을 돌아다니기 
  • 공부를 많이 하면 할수록 그분야에서 잘하고 있는 팀이 보일것. 또는 "이 문제는 반드시 풀어야 한다"고 나름의 답을 찾았는데, 알고보니 어떤 early 팀이 그걸 하고 있다든지. 
  • 그럼 그 팀에 연락해서 만나보고, 사람들 괜찮으면 펀딩. 
  • 그렇게 몇개 팀 발굴하면 그게 초기 포트폴리오가 되는것이고, 당신이 꽂혔던 분야가 소위 말하는 "investment thesis"가 되는것. 
  • 이게 가장 큰 return을 가져다 줄것인가? 그렇지 않을수도 있음. 좋은 딜에 묻어가는 것에 비해서 훨씬 리스크가 클 것이고 fund return의 측면에서 보면 안좋을수 있음. 그러나 한가지 확실한건 이런 방식이 가장 재미있을 것이라는 점. 본인의 철학과 분야를 가지고 하는것과 그렇지 않은 것 사이의 재미 차이는 매우 클것. 


어중이 떠중이들이 찾아오는 VC가 아니라, 내가 원하고 "꽂힌" 분야에만 투자하는 VC. 즉 반응형 (reactive) VC가 아니라 능동형 (proactive) VC. "당신한테 어떻게 연락하면 되나요?" 물어보면, 마치 007 영화에 나오듯 "You don't, I do" 라고 멋있게 얘기하는.. :)

그러나... 현실은 이상과 같지 않고, VC들도 하다보면 분기별 실적 압박등 각종 위로부터의 쪼임을 받고, 결국 회사원 모드로 진입할 가능성이 농후. 대충 "가는 분야"가 뭔지 파악해서 그 분야의 딜 좋은것들 찾아서 딴데랑 엮어서 들어가는 것만 해도 무지하게 바쁠것 (LP 사이드에서 레이징 하는것이나 기존 회사들 온갖 이슈들 같이 고민하고 처리하기 등등..)

따라서 처음에 VC 업계로 진입할 때가 아직 corporate의 때가 묻지 않은 스윗스팟. 그래서 재미있는건, 어떤 VC들 보면 (Chris Sacca, Steve Anderson등) VC 초기시절 투자했던 업체들이 가장 최고의 포트폴리오였던 케이스들도 종종 보임.

암튼. 후배와 얘기한 뒤 쓸데없는 생각 :) 

NEW 인터뷰

"창사 이래 사업 계획을 세워본 적이 없어요. 물론 큰 틀은 있죠. 멋진 미디어 그룹이 돼야겠다는(웃음). 그런데 미디어 사업 하면서 한 번도 제 사업 계획과 맞은 적이 없어요. 많은 기회가 흘러갈 때 잡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 뿐이에요. 큰 그룹이 되면 언젠가는 사업 계획을 세울 날이 올까요(웃음). 
아무튼, 현재는 저는 직원들에게 보고서 만드는 것도 못하게 해요. 작은 조직은 효율적으로 일해야 하고, 상대적으로 비효율을 줄여야 하는데, 사업계획이나 보고서 만드는 것만큼 낭비가 없어요(웃음). 말로 몇 마디만 설명해도 다 알잖아요." 
/via

요새 우리나라에서 가장 잘나간다는 미디어/컨텐츠 회사 인터뷰. 꼭 한번 읽어볼만. 

글로벌 시장 중요성

글로벌 메신저 MAU 추이:



세계 최초의 모바일 메신저는 아니었지만, 메신저 기반의 앱생태계 구축은 내가 알기로 전세계에서 가장 처음 이루어 냈던 카카오. 지금도 엄청나게 큰 회사임에 분명하고, MAU가 아닌 ARPPU로 비교하면 완전 다른 얘기겠지만, 저 그래프를 보면 글로벌 시장을 제대로 처음부터 공략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음. 물론 시도를 안했던 것은 아니고 여러가지 사정이 있었겠지만 (마케팅 비용의 한계 등).

우리나라에서 시작하는 모바일 서비스 회사들이 글로벌 시장으로의 확장 가능한 모델을 가지고 시작하고, 또한 실제로 그런 글로벌 진출을 이루어 낼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 가깝게 "자국 + 동남아권" 부터. 라인이 어떻게 보면 그런 사례.

(Disclaimer: 카카오는 타파스미디어의 투자 주주사이며 이 글은 저자 개인의 의견일뿐) 

실리콘밸리 한국인 동영상

지난주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주최로 열린 실리콘밸리 한국인 2016 행사 동영상 (임베드가 잘 안되는듯). 하고 싶은 이야기는 더 많았으나 시간 부족으로 다 하지 못함 (20분이라는 시간이 그렇게 짧은 시간은 아니었는데...) 좀더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 그리고 내가 배웠던 노트들, 시간 나는대로 블로그에 올려보기! 

겸양의 문화 vs. 마음의 여유

얼마전 후배로부터 들은 이야기. 우리나라에서는 여러 사람이 모인 자리에서, 만일 그 자리에 있는 다른 사람들이 좋은 대학을 나왔다는 확신이 별로 안 선다면, 설령 자기가 좋은 대학을 나왔다고 해도 그걸 조심스럽게 말을 하곤 한다는 것. 이를테면 어떤 사람이 포항공대를 나왔다고 치면, 몇몇 낯선 사람도 껴있는 어떤 자리에 갔을때, 포항공대 나왔다고 자신있게 말하는 대신 그냥 "네 저도 뭐 대학교 나왔구요" 이렇게 말을 한다고. 왜? 혹여라도 그룹 중에서 자신을 "재수없다"고 느끼는 사람이 있을수도 있기에.

이 이야기를 20대 젊은이에게 들으니 더욱 놀라게 되더라. 이야기를 듣고 "엥? 뭔소리" 라고 반응했지만, 생각해보니 나도 이런 식으로 얘기했을 때가 몇번 있었던 듯. 아니 왜 자기가 나온 학교에 대해서 자랑스럽게 이야기를 하지 못할까? 이것은 겸양의 문화라기보단, 바꾸어 생각해보면 상대편의 잘남을 포용할 만한 여유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없다는 것 아닐까?

단일민족인데다가 아파트 문화, 군대 문화 등 천편일률적 문화로 상징되어 왔던 우리의 현대 역사를 볼때, 나보다 잘난 부분이 있는 사람을 용납하기 쉽지 않을것이고, 나역시도 한국 사람이기에 당연히 그럴것이다. 그러나 그 천편일률적 문화를 뒤집어 본다면, 그것은 또한 동시에 그 와중에서도 어떻게 해서든 튀고 싶은 강렬한 욕구를 의미하기도 한다. 그렇기에 한국사회는 어떻게 해서든 튀려는 욕구와, 튀는 사람을 재수없게 여기는 문화가 공존하고 늘 갈등한다. 하여간 여러모로 high energy, 다이내믹 사회.

*  *  * 

"실리콘밸리의 한국인" 컨퍼런스에서 어떤 연사가 이런 얘기를 했다. 우리나라에서 재X없을 정도로 잘난척 하고 자기 PR을 하는것이, 미국에서는 보통 정도라는 것. 우리, 겸양의 문화도 좋지만 조금씩 더 잘난척들 해도 되지 않을까? 그리고 누가 잘난 티를 내더라도 그냥 쟤는 저런가보다, 하고 넘길수 있는 마음의 여유들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근데 그러기 위해선 먼저 우리 모두가 지금보다 좀더 잘나져야 한다. 키가 큰 사람은 구태여 발돋움을 할 필요가 없기에. 

팟캐스트 추천: Scaling Companies and Culture

Lars Dalgaard:

  • 덴마크 출신. 유럽에서 다국적 기업에서 높은 자리, 잘 나감. 
  • 미국으로 와서 Success Factors (기업용 HR 솔루션) 시작. 
  • 좋은 스펙에도 불구, VC 피치에서 73번 거절당함 
  • 갖은 역경을 딛고 회사를 10년이상 운영, SAP에 $3.6bn (대략 4조)에 매각 
  • 2013년부터 a16z 에서 V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