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들이 때로 무지한 것처럼 보이는 이유

1. 실제로 무지한 경우 (도 있을수 있다!)
2. 똑똑하고 인사이트가 많은 사람이지만, 깊이 파고 들어갈 만한 정신적,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경우

이중 2번의 경우가 대부분일 것으로 희망해 본다.

그도 그럴것이.. 당신이 투자가라고 생각을 해보자. 당신은 끊임없이 새로운 펀드를 모아야 하고, 기존에 투자했던 회사들의 이슈들을 처리해줘야 하고, 그런 와중에 하루에 수십개씩 들어오는 피치 중에서 몇군데를 골라서 미팅을 가져야 하고, 네트워킹 행사에 빠지지 않고 자주 참여해야 하며, 트렌드에 뒤쳐지지 않기 위해서 뉴스도 열심히 읽고 브랜딩을 위한 블로깅과 소셜 활동도 열심히 해야 할것이다. 그 와중에 여러가지 문서작업과 기타 어드민 일도 끼어있을 수 있고.

따라서 처음 만나는 회사에 쏟을수 있는 정신적, 시간적 여유는 매우, 매우 제한이 될것이다. “아니 저 똑똑한 사람이 왜 우리 비즈니스에 대해서 이정도밖에 모를까?” 라는 질문은 아무 의미가 없다.

상대방이 기존에 가지고 있는 프레임워크를 벗어난 새로운 컨셉을 애써 교육시키려 하지 말고, 새로운 컨셉이더라도 그가 기존에 알고 있던 프레임워크에 최대한 맞추어서, 일단 상대방이 지식의 체계화를 할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당신의 목적은 당신이 맞다고 주장하는게 아니라 상대방이 작게나마 고개를 끄덕거리도록 하는 것이다. 첫번째 Yes를 이끌어 내면 나머지 Yes를 이끌어내기도 쉬워진다.

지식의 체계화라는게 중요한 말인듯 하다. 똑똑한 사람일수록 자기가 틀리는 것을 싫어한다. 따라서 우리 모두는 새로운 정보를 들었을때 그것을 선택적으로 해석하고, 자신이 이미 잘 알고 있는 프레임워크 안으로 분류하려는 경향을 보인다. 그렇게 해야 자신이 편하고, 틀릴 확률이 적어지니까.

이러한 이유로..
- 우버가 뜨고 나서는 “Uber for X” 라는 모델이 VC들을 설득하기가 쉬웠고,
- 반면 우버가 처음 나왔을 때는 “택시 앱” 으로 거의 즉각적으로 분류가 되어서, “택시앱 시장이 커봤자 얼마나 클 것인가?” 라는 비관적 질문을 많이 받았을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럼 이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처음에 우버에 투자했던 투자가들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 것인가? 택시 앱 이상의 가능성을 볼수 있었던 혜안이 있었거나, 창업팀을 개인적으로 잘 알았거나, 아니면 그 시장에 대해서 본인이 심도있는 고민을 했었던 경우, 또는 그냥 운이 좋았던 경우 등이 있을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경우가 아니고 상대적으로 새로운 VC를 만났을 경우에는, 상대방이 왜 당신만큼 당신 비즈니스에 대해서 모를까를 고민하는 대신, 그들의 지식의 체계화를 최대한 도와주는 것이 보다 생산적일 것이다.